뉴스

뮤직

김재중, 태국 팬들에 5천송이 장미 선물 '따뜻한 사람'

  • 성진희 기자
  • 무제 문서

    입력 : 2012.10.24 10:53

    사진 : 김재중 / 씨제스 제공

    亞 팬미팅 투어 중인 김재중이 태국 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23일(화) 팬미팅에 앞서 가진 기자회견에는 태국 유력 매체 Daily news, MV TV, Channel V 포함 100여명이 넘는 취재진이 대거 참석해 태국 내 김재중의 인기를 실감했다. 취재진들은 김재중의 오랜만의 태국 방문에 드라마, 영화, 근황 등 끊이지 않는 질문 세례로 반가움을 표했다.


    김재중은 오랜만에 태국에 방문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얼마 전에 준수도 콘서트를 했고, 유천이도 팬미팅을 해서 나도 태국이 그리웠다. 태국 입국 시 새벽이었음에도 불구 많은 팬들이 나와줘서 무척 고마웠다”고 답했다.


    이어 김재중은 로얄 파라곤 홀, 시암 파라곤(ROYAL PARAGON HALL, SIAM PARAGON)에서 5천여 팬들에게 행복한 시간을 선물했다. 김재중은 닥터진 OST ‘살아도 꿈인 것처럼’으로 팬미팅의 문을 열고 토크, 게임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팬들에게 기쁨을 선사했다.


    태국을 좋아하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태국에 오고 싶었는데 기회가 없었다. 나중에 나이가 더 들면 태국에서 지내도 좋을 것 같다. 그때 되면 여러분도 결혼을 하겠죠? 그럼 남편과 아이와 함께 저의 콘서트에 오는 건 어떨까요?”라며 재치 넘치는 답변을 해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또한 김재중은 태국 팬들에게 잊지 못할 팬서비스를 선보였다. 김재중은 앞치마를 입고 직접 김밥을 만들며 팬들에게 김밥 만드는 방법을 설명하고, 무대에 올라온 팬들과 카메라 스텝들에게 직접 김밥을 먹여주는 친절함도 잊지 않아 팬들의 환호를 샀다.


    김재중의 팬사랑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팬미팅에 참여한 모든 팬들에게 선물하기 위해 5천 송이의 장미를 준비하고, 함께 사진을 찍기도 하며 팬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했다. 김재중의 이런 사소한 배려에 팬들은 큰 함성을 보내고 팬미팅이 끝날 때 즈음에는 많은 팬들이 아쉬움의 눈물을 흘렸다.


    김재중은 “오랜만에 태국에와서 여러분을 만나니 너무 반갑다. 팬분들을 영원히 사랑할 거에요! 여러분들이 저의 행복입니다!”라고 팬미팅 소감을 밝혔다.


    한편 김재중은 오는 11월 3일 인도네시아와 11월 10일 베트남 팬미팅을 갖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문의 : 더스타 thestar@chosun.com)

    스타존 바로가기> 스타존 바로가기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