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칼과꽃' 엄태웅, 비극적 사랑 암시하는 '아련 눈빛'

  • 장은경 기자
  • 무제 문서

    입력 : 2013.07.25 11:35

    엄태웅 아련 눈빛 / 사진 : KBS2 '칼과꽃' 방송 캡처
    엄태웅 아련 눈빛 / 사진 : KBS2 '칼과꽃' 방송 캡처

    '칼과꽃' 엄태웅이 와이어 액션과 한 여자를 향한 애틋한 멜로 연기로 시청자들을 TV 앞으로 끌어당기고 있다.


    KBS2 수목드라마 '칼과꽃'에서 엄태웅은 보호본능을 일으키는 눈빛 연기와 내면 연기의 진면목을 보여주며 수지간 선대의 어긋난 운명 속에서도 사랑에 빠진 연충과 무영(김옥빈)의 애절한 러브스토리를 극대화시키고 있다.


    24일 방송된 '칼과꽃'에서 무영 공주와 재회한 연충(엄태웅)은 '연개소문(최민수)의 반역을 안 이상 살려 보낼 수 없다'며 연개소문과 자신 중 하나를 택하라며 검을 겨누는 긴박하고 애틋한 장면이 연출됐다. 또, 공주는 연충에게 평양성을 떠나라며 자신을 팔찌를 건내 훗날 다시 만나기를 약속했다. 이에 엄태웅은 공주를 바라보는 애틋하고 슬픈 눈빛으로 여심을 자극했다.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숨도 못 쉴 정도로 몰입하면서 봤다. 연충앓이ㅠ", "아련함이 돋는 눈빛에 빠져버렸다", "엄태웅만의 눈빛연기, 완전 살아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칼과꽃'은 연씨 집안과 왕실의 본격적인 대립이 계속되면서 연충과 무영 공주(이명 연무 커플)의 비극적인 사랑의 향방이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문의 : 더스타 thestar@chosun.com)

    스타존 바로가기> 스타존 바로가기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