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어벤져스2' 로버트다우니주니어 "'아이언맨3' 내한 당시 남대문 사건 들었다"

  • 조명현 기자

    • 기사

    입력 : 2015.04.17 13:23

    어벤져스2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 사진 :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어벤져스2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 사진 :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세 번째 내한에 한층 친근한 모습을 보였다.


    17일 영화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이하 <어벤져스2>을 연출한 조스 웨던 감독을 비롯 출연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아이언맨), 마크 러팔로(헐크), 크리스 에반스(캡틴 아메리카), 수현(닥터 조)이 참석한 가운데 내한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이날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세 번째 방한에 "녹아버릴 것 같은 느낌"이라고 기대에 부푼 소감을 전했다. 또한 그는 "솔직히 해외를 다니는 것이 편리하진않다. 스케쥴도 어렵고. 저번 '아이언맨3' 개봉 당시 대한민국이 탐방국 중 첫 국가였다. 그래서 여유가 없었는데, 이번에는 훨씬 더 즐기고 싶다"라고 포부를 덧붙였다.


    또한 그는 "저번에 왔을 때, '강남 스타일' 춤을 췄었는데 남대문이 열렸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이번에는 미리 잘 체크하고 팬들과 더욱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싶다"라고 말하며 웃음 지었다.


    한편, 오는 4월 23일 국내 개봉을 앞둔 <어벤져스2>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를 비롯 크리스 헴스워스, 마크 러팔로, 크리스 에반스, 스칼렛 요한슨, 제레미 러너를 비롯 마블의 신데렐라로 꼽히는 수현이 합류해 관객들에게 최고의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