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소이현, 현 소속사 키이스트와 재계약 "두터운 신뢰 과시"

  •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6.03.30 14:05

    사진 : 소이현 / 더스타DB
    사진 : 소이현 / 더스타DB

    소이현이 지난 6년 간 동고동락한 소속사 키이스트와 재계약을 결정하며 두터운 신뢰를 과시했다.

    소이현은 지난 2010년 키이스트와 손을 잡은 뒤 드라마 ‘글로리아’, ‘넌 내게 반했어’, ‘청담동 앨리스’ 등 다양한 장르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대중에게 연기력과 미모를 인정받았다.

    특히, 2014년 방영된 SBS 드라마 ‘쓰리데이즈’에서 냉철한 판단력과 책임감을 갖춘 대통령 경호실 브레인 ‘이차영’ 역으로 활약하며 강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평소 소이현의 이지적인 이미지에 몰입도 깊은 감정연기까지 더해져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며 사랑을 받아왔다.

    또한 소이현은 2012년부터 2015년까지 MBC ‘섹션TV 연예통신’의 안방마님으로 재치 있는 입담과 진솔한 모습을 선보이며 다재다능한 매력을 펼쳤으며, 2014년 배우 인교진과 결혼 후 지난해 12월 딸을 출산한 후에도 여전한 미모와 몸매로 여성들의 워너비 스타 중 한 명으로 손꼽히고 있다.

    한편, 소이현이 재계약을 맺은 키이스트는 배용준, 손현주, 엄정화, 엄태웅, 한예슬, 정려원, 주지훈, 한지혜, 김수현, 구하라, 박서준 등 50여 명의 아티스트들이 소속되어 있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