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김혜수-이선균 주연 액션 느와르 영화 '소중한 여인', 4월 29일 크랭크업

  • 성진희 기자
  • 입력 : 2016.05.04 14:58

    사진 : 이선균-김혜수-오하늬-이희준-최무성-김민석 순(좌측 위부터 시계방향) / 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제공
    사진 : 이선균-김혜수-오하늬-이희준-최무성-김민석 순(좌측 위부터 시계방향) / 씨네그루㈜키다리이엔티 제공

    김혜수와 이선균의 강렬한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범죄액션 느와르 영화 <소중한 여인>(감독 이안규, 제작 영화사 소중한)이 지난 4월 28일 크랭크업했다.

    <소중한 여인>(가제)은 새로운 삶을 꿈꾸는 조직의 실세 나현정(김혜수)과 그녀를 향한 마음으로 밑바닥부터 올라온 조직의 해결사 임상훈(이선균), 그리고 그들 때문에 파멸의 위기를 맞은 최검사(이희준)를 둘러싼 범죄액션물이다.

    이 영화는 지난 1월 28일 촬영을 시작해 지난 4월 28일 총 56회차로 촬영을 마무리했다. 특히, 대한민국의 대체불가 여배우 김혜수가 기업형 폭력 조직의 2인자 ‘나현정’ 역으로 캐스팅 소식을 전하며 크랭크인 단계부터 기대감과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나현정’과 함께 조직을 이끌어가는 ‘임상훈’의 캐스팅 역시 화제로 떠올랐다. 배우 이선균은 그 동안 선보였던 로맨틱 가이 캐릭터와는 사뭇 다른 조직의 해결사 ‘임상훈’으로 분해, 거침 없는 야수 같은 면모를 과시할 예정이다.

    이들과 함께 위험한 게임을 시작하는 ‘최검사’ 역으로 충무로의 신스틸러 이희준이, 재철파의 보스 ‘김회장’에는 묵직한 연기파 배우 최무성이 합세해 강렬한 시너지를 예고한다. 이밖에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진구의 총애를 받는 ‘김일병’ 역으로 출연한 김민석, 신예 오하늬가 각각 ‘주환’과 ‘웨이’로 출연한다.

    이안규 감독은 “먼저, 김혜수 배우가 맡은 ‘나현정’ 캐릭터는 서로가 깜짝 놀랄 정도로 캐릭터에 대한 해석이 일치해 처음부터 함께 같은 인물을 꿈 꾸며 같이 만들어간 인물이다. 베테랑 배우들과 함께 작업하며 많이 배웠고 무엇보다 감독이 해야 할 고민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할 수 있도록 믿음을 준 것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김혜수는 “나에게는 너무나 강렬한 작업이었다.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들과도 새롭고 신선한 시너지를 낼 수 있었다”라고. 이선균 또한, “기존에 맡았던 캐릭터들과 달리 굉장히 색다른 ‘상훈’이라는 캐릭터를 연기하게 되어 재미있었고 개봉이 기다려지는 작품”이라고 촬영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한편, 김혜수, 이선균, 이희준, 최무성, 신예 김민석, 오하늬까지 막강 캐스팅 군단이 만들어 낼 범죄액션 느와르 <소중한 여인>(가제)은 2016년 하반기 개봉을 목표로 후반 작업에 착수한다.

    스타존 바로가기> 스타존 바로가기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