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이선균-안재홍 주연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 5월 4일 촬영 스타트!

  • 성진희 기자
  • 입력 : 2016.05.09 09:50

    사진 :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의 출연진 / 영화사람 제공
    사진 :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의 출연진 / 영화사람 제공

    이선균-안재홍 주연의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감독 문현성, 제작 영화사람)이 충무로의 내로라하는 개성파 배우 김희원을 비롯해 주진모, 장영남, 김홍파, 김응수, 조영진, 경수진, 정해인 등 캐스팅을 마무리 짓고 지난 4일 본격적인 크랭크인 했다.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은 뛰어난 통찰력을 지닌 조선의 임금 ‘예종’(이선균)과 그를 그림자처럼 따르는 사관 ‘윤이서’(안재홍)가 나라를 뒤흔드는 음모를 함께 파헤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려낸 작품이다.

    이선균, 안재홍 뿐만 아니라, 영화 <아저씨>, 드라마 [미생], [송곳] 등 다방면서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것은 물론, 최근 MBC 예능 [무한도전]을 통해 유머러스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김희원은 조선 최고의 검술 실력을 지닌 병조참판 ‘남건희’로 분한다.

    또한, 임금 예종과 새로 들어온 신참 사관 윤이서 곁을 지키는 ‘직제학’ 역은 탁월한 연기력의 주진모가 맡았으며, 단아함과 기품을 지닌 임금 예종의 형수 ‘수빈’ 역은 장영남이, 조정에서 예종과 날 선 대립을 이루는 ‘영의정’, ‘좌의정’, ‘우의정’ 역은 각각 김홍파와 김응수, 그리고 조영진이 맡아 풍성한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여기에 청순하면서도 털털한 매력을 지닌 경수진이 백성들의 두터운 신망을 받는 유명한 무녀 ‘선화’ 역으로 분했으며, 현재 방영중인 SBS 드라마 [그래, 그런거야]에서 신인 답지 않은 연기력과 매력적인 외모로 인기를 모으고 있는 정해인이 예종의 호위무사 ‘흑운’ 역으로 합류했다.

    지난 4일 첫 촬영은 서울 경희궁에서 시작되었다. 임금 ‘예종’ 역의 이선균과 ‘이서’ 역을 맡은 안재홍의 생동감 넘치는 모습과 에너지로 훈훈하고 유쾌한 분위기 속에서 순조롭게 마무리 되었다.

    이선균은 “즐겁고 재미있게 첫 촬영을 마쳤다. 처음으로 사극 장르에 출연하게 되어 설레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떨리기도 했는데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기분 좋다.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라고. 이어 안재홍은 “정말 좋은 스태프, 배우 분들과 함께 여정을 떠나게 되었다. 첫 촬영을 하고 나니 몸풀기를 마쳤다는 생각이 드는데, 앞으로 남은 촬영 기간 동안 좋은 작품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겠다”며 첫 촬영 소감을 전했다.

    한편,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은 오는 2017년 개봉예정이다.

    이선균-안재홍 주연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 5월 4일 촬영 스타트!

    스타존 바로가기> 스타존 바로가기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