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터널' 배두나, "하정우? 처음 만날 때부터 충격적이었다"

  •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6.07.07 12:01

    사진 : 배두나 / 영화 '터널' 스틸 컷
    사진 : 배두나 / 영화 '터널' 스틸 컷

    배우 배두나가 배우 하정우의 첫 인상에 대해 "충격적이었다"고 전했다.

    7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 1관에서는 영화 <터널>(감독 김성훈, 제작 어나더썬데이 하이스토리 비에이엔터테인먼트)의 제작보고회가 열려, 김성훈 감독을 비롯한 주연배우 하정우, 배두나, 오달수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 작품을 통해 터널에 갇친 남편의 구조를 갈망하며 희망을 놓지 않는 정수(하정우 분)의 아내로 분한 배두나는 "평소 터널을 지나면 공포감을 느낀다. 전형적인 재난영화가 아니었다. 터널 안 정수와 터널 밖 구조대장 대경(오달수 분)의 이야기가 재밌었고, 제가 맡은 세현 역할도 새로웠다."고 소감을 전했다.

    배두나는 또, 하정우의 실제 매력에 대해 "시상식에서 종종 봤었는데, 공식적으로 만난 건 대본 리딩 때였다. 정말 존재 자체가 충격적이었다."며 "이렇게 웃긴 사람은 처음 봤다. 메이크업 컨셉을 잡으면서 제가 맡은 세현의 머리가 함몰 되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도 들었다. 정말 기발하고 창의적이다."고 전했다.

    이에 하정우는 "두나씨에게 아재재그를 던졌는데 성공적이었다. 그 리액션이 대단했다."고 말해 현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영화 <터널>은 자동차 영업대리점 과장 정수(하정우 분)가 큰 계약 건을 앞두고 들떠 집으로 가던 중 갑자기 무너져내린 터널 안에 홀로 갇쳐 그의 생존과 구조를 두고 벌어지는 리얼 재난드라마이다. 오는 8월 개봉예정.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