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한강블루스' 김희정, 충무로 기대주 눈도장 찍었다

  • 하나영 기자

  • 입력 : 2016.09.23 10:44

    '한강블루스' 김희정, 충무로 기대주 눈도장 찍었다 / 사진: YG 제공
    '한강블루스' 김희정, 충무로 기대주 눈도장 찍었다 / 사진: YG 제공

    배우 김희정이 영화 '한강블루스'(감독 이무영)을 통해 충무로 기대주로서 눈도장을 확실히 찍었다.


    지난 22일 개봉한 '한강블루스'는 죽으려 물에 뛰어든 신부가 자신을 구해준 노숙자들과 함께 살아가면서 우리 누구나 품고 있을 상처와 그 아픔을 치유하는 과정을 그렸다. 흑백 화면만큼이나 담백한 위로가 전해지는 영화다.


    김희정은 영화에서 수녀가 되고 싶은 미혼모 가출소녀 '마리아' 역을 맡아, 내공이 탄탄한 주연 배우들 사이에서도 확실한 존재감을 발휘했다.


    특히 김희정은 아이를 임신했지만, 이를 숨겼다가 성당에서 아이까지 낳게 되며 평소 툭툭 내뱉는 말투는 무심하지만, 수녀가 되고 싶을 만큼 여린 속내의 양면적인 마리아를 탁월한 내면 연기로 표현해냈다.


    때로는 얼굴을 일그러트리고, 때로는 눈빛 만으로 '마리아'의 희로애락을 전달했다. 덕분에 그가 연기한 '마리아'는 노숙자 처지임에도 매력적으로 보였다.

    '한강블루스' 김희정, 충무로 기대주 눈도장 찍었다

    '한강블루스'는 저예산 아트시네마다. 이무영 감독은 "빠른 시간 내 찍어야 하다 보니 배우들에게 최선의 연기를 보여줄 기회를 박탈한 것 같아 죄송한 마음이다"고 했을 정도다.
     
    하지만 김희정은 "나를 포함해 배우들 모두 행복하게 임한 작품"이라고 말했다. 영화가 던지는 따스한 메시지와 그를 안정적으로 녹여낸 배우의 만족감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다재다능한 끼를 갖췄는데 그녀 만의 무언가 설명할 수 없는 독특함과 신선함이 있다"는 극찬을 받은 배우 김희정에게 충무로의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다. 성인 연기자로서 계속 성장해나갈 김희정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한편 김희정은 드라마 '꼭지' 아역으로 잘 알려졌다. 지난 2015년 방송된 KBS2 '후아유-학교2015'에서 김소현(고은별 役)의 단짝친구로 등장, 성인 연기자로 본격적인 발돋움을 시작했다.


    서구적인 몸매와 뚜렷한 이목구비, 검증된 연기력을 선보인 김희정은 '정변의 아이콘'으로 불리며 당시 큰 화제를 모았다.
     
    최근에는 Mnet '힛더스테이지'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해 화려한 춤실력을 뽐내는가 하면,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서 진솔한 입담과 걸크러쉬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기도 했다.

    스타존 바로가기> 스타존 바로가기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