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고호' 김영광·이지훈·신재하, 3인3색 멍뭉미 '보기만 해도 훈훈'

  • 장은경 기자
  • 입력 : 2016.10.18 14:00

    사진: 김영광·이지훈·신재하 / 김종학프로덕션 제공
    사진: 김영광·이지훈·신재하 / 김종학프로덕션 제공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 김영광-이지훈-신재하의 보기만 해도 훈훈해지는 눈호강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SBS 새 주말드라마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 측은 18일 김영광-이지훈-신재하의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김영광은 해맑은 미소로 뭇 여성들을 두근거리게 만들고 있다. 카메라를 들고 시원스레 웃고 있는 그의 자체발광 웃음 뒤에 슬며시 보이는 입동굴이 시선을 잡아 끌고 있는 것. 더불어 자연스레 풍겨 나오는 그의 부드러운 남성미가 여심에 불을 지피고 있다.


    이와 함께 이지훈이 댄디남의 정석 같은 매력을 내뿜고 있어 눈길을 끈다. 그는 베이지색 톤의 의상을 입고 머리를 가지런히 정돈해 단정한 남자의 정석을 보여주고 있는 한편, 장난기 어린 미소까지 보여줘 보는 이들까지 웃음짓게 만들고 있다.


    뿐만 아니라 머리 위로 크게 하트를 그린 채 멍뭉미를 폭발시키고 있는 신재하의 모습이 담겨있어 관심을 집중시킨다. 무표정으로 툭 던지는 듯한 하트 제스처와 티없이 맑은 미소에서 풍겨 나오는 싱그러움이 누나들의 심장을 저격하고 있다.


    이처럼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진 김영광(강태호 역), 이지훈(황지훈 역), 신재하(오정민 역)는 숱한 남친짤 생성을 예고하며,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10월 22일(토) 밤 9시 55분 첫방송.

    스타존 바로가기> 스타존 바로가기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