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구르미' 김유정, "라온이로서 행복하게 즐겁게 살았다" 종영소감

  • 장은경 기자
  • 입력 : 2016.10.19 09:50

    사진: 김유정 / 싸이더스HQ 제공
    사진: 김유정 / 싸이더스HQ 제공

    김유정이 아쉬움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김유정은 지난 18일(화) 종영한 KBS2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극본 김민정 임예진, 연출 김성윤 백상훈)의 막바지 촬영 현장에서 시청자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sidusHQ TV캐스트를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 김유정은 "더운 날에 시작해서 추워지기 시작하는 날 끝나니까 1년을 다 같이 보낸 것 같았다. 촬영하는 동안 시간이 훌쩍 갔고, 좋은 추억들을 많이 쌓아서 정말 좋은 시간들이었고, 라온이로서 행복하게, 이름처럼 즐겁게 촬영하고 살았던 것 같다. 너무너무 아쉽고 슬프다"라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김유정은 "'구르미 그린 달빛'을 시청해주신 시청자 여러분, 정말 감사드리고요. 앞으로도 청춘 사극 '구르미 그린 달빛' 항상 기억해주세요. 감사합니다"라고 드라마를 사랑해준 시청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종영 소감뿐만 아니라 막바지 촬영 현장의 모습도 함께 공개,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최선을 다해 연기를 하고 있는가 하면, 부쩍 쌀쌀해진 날씨에 소품으로 사용하고 있는 화톳불을 난로 삼아 몸을 녹이는 등 촬영에 열중인 모습이 담겨있다.


    김유정은 극중 사랑스러운 남장 내시 '홍라온' 역으로 분해 세자 영(박보검 분)과 비밀스러운 궁중로맨스를 펼치며 보는 이들의 마음을 간지럽게 만든 동시에 어릴 적 엄마를 잃어버리고 남장을 하며 살아온 가슴 아픈 과거사와 죽은 줄로만 알았던 아버지가 나라의 역적이 되어 나타나 영과 이별하는 등 시청자들을 눈물짓게 만드는 자연스러운 연기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한편, 18회에서는 왕이 된 영과 여인의 모습으로 살아가는 라온이 같은 곳을 바라보며 행복한 엔딩을 맞이했다. '구르미 그린 달빛'은 지난 18일(화) 18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스타존 바로가기> 스타존 바로가기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