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구르미' 곽동연, "찬란한 작품과 함께해 더없이 행복"

  • 장은경 기자
  • 입력 : 2016.10.19 10:21

    사진: 곽동연 / FNC 제공
    사진: 곽동연 / FNC 제공

    배우 곽동연이 KBS2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의 대미를 장식하며 벅찬 소감을 전했다.


    곽동연은 종영 이튿날인 19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유독 더웠던 여름날을 찬란한 작품과 함께해 더없이 행복했다. 제게 이런 행복을 안겨다 준 '구르미 그린 달빛'과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 드린다. 요즘 '구르미 그린 달빛' 식구들끼리 구름 사이에 떠 있는 달을 보며 우리 작품을 항상 추억하자고 얘기한다. 여러분께도 오래도록 기억되는 작품으로 남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또한 끝으로 "'구르미 그린 달빛' 식구들과 저 곽동연에게 더 많은 격려와 응원 부탁드린다. 지금까지 '구르미 그린 달빛'과 김병연을 사랑해주신 많은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거듭 감사를 표했다. 


    곽동연은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세자 이영(박보검 분)의 죽마고우이자 호위무사인 김병연 역을 맡아 주목을 모았다. 특히 섬세한 연기로 자신의 정체성과 이영과의 우정 사이에서 고뇌하는 캐릭터의 서사에 힘을 더하는 한편,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내며 성인 연기자로 성공적인 도약을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시청자와 네티즌들의 열띤 호응을 이끌어내며 '갓병연'이라는 별명으로 두고두고 회자될 캐릭터를 완성해 눈길을 끌었다.

    스타존 바로가기> 스타존 바로가기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