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페셜

"'형', 힘듬 내려놓고 갈 수 있는 영화"(종합)

  • 장은경 기자
    • 기사

    입력 : 2016.10.26 12:47

    영화 '형' 조정석-도경수-박신혜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영화 '형' 조정석-도경수-박신혜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요즘 잘 나가는 대세 배우 조정석, 도경수, 박신혜가 뭉쳤다.


    26일 서울 압구정CGV에서 영화 '형'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조정석, 도경수, 박신혜, 감독 권수경이 참석했고, 사회는 방송인 박경림이 맡았다.


    '형'은 사기전과 10범 형(조정석)과 잘 나가던 국가대표 동생(도경수), 남보다 못한 두 형제의 한 치 앞도 볼 수 없는 기막힌 동거 스토리다. 조정석은 유도 경기 도중 불의의 사고를 당한 동생을 핑계로 가석방되어 나온 '두식' 역을 맡았다.


    조정석은 캐릭터에 대해 "나와 싱크로율이 맞지 않아 힘들었다"고 했다. 그는 "대사에 욕이 많아 힘들었다"면서도 "내 옷을 입지 못했는데 하다보니까 착착 달라붙더라. 신기한 경험을 하면서 촬영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조정석은 도경수와 박신혜의 촬영 현장 분위기를 비교하기도 했다. 그는 "도경수와 촬영할 때는 강력한 포스와 아우라가 느껴졌고, 박신혜와 할 때는 웃음꽃이 끊이지 않았다. 아주 행복했다"며 시종일관 유쾌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박신혜가 "나는 애드리브나 코믹에 약한데 조정석이 현장에서 여유를 갖고 연기하는 걸 보고 나도 순발력있게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이번 영화에서는 많이 다투지만, 기회가 된다면 조정석과 멜로를 하고 싶다"고 바람을 전하자, 조정석은 "그 멜로 받고 내 마음까지 더하겠다"는 훈훈한 답변으로 이목을 끌었다.

    "'형', 힘듬 내려놓고 갈 수 있는 영화"(종합)

    '형' 제작보고회에서 웃음만 난무했던 것은 아니다. 조정석은 선배로서 도경수와 박신혜의 장점을 언급하며 치켜세웠고, 도경수와 박신혜는 조정석의 연기를 본받고 싶다며 두터운 신뢰를 드러냈다. 영화 '카트'를 통해 도경수를 EXO 멤버 디오가 아닌 배우 도경수로 봤다고 밝힌 조정석은 "같이 작업해보니 도경수의 장점이 많더라"고 했다.


    이어 조정석은 "도경수가 지금처럼 겸손한 것도 좋지만, 가능성을 끄집어내보라고 종종 얘기해줬다. 도경수는 이미 많은 걸 갖고 있다. 앞으로가 기대되는 배우"라고 칭찬했다. 사회자 박경림이 '제2의 조정석이냐'는 물음에도 "제2의 조정석이 아닌 도경수가 돼야 한다"는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브로 코미디 '형'은 코미디 장르 안에 가족의 소중함이라는 메시지를 담아낸다. 영화는 관객들 역시 쉽게 공감할 수 있는 형제의 리얼 라이프를 그렸다. 조정석과 도경수도 마치 실제 형제처럼 생활했다는 후문.


    박신혜는 "가족간의 갈등이나 문제로 안 좋은 소식이 들릴 때마다 가슴이 아팠다. 형제애 뿐만 아닐 가족애도 다루고 있는 만큼 가장 가까이에 있는 가족의 소중함을 깨달으면서 힘들었던 것을 놓고 가실 수 있는 영화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형'(110분)은 12세 이상 관람가로, 11월 30일 개봉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