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영화 '남한산성' 대본 리딩 현장 공개..이병헌-김윤석-박해일-고수-박희순 "환상적 조합"

  •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6.11.18 15:47

    사진 : 영화 '남한산성'의 배우 이병헌-김윤석-박해일 / 싸이런 픽쳐스 제공
    사진 : 영화 '남한산성'의 배우 이병헌-김윤석-박해일 / 싸이런 픽쳐스 제공

    영화 <남한산성>의 캐스팅이 최종 확정되었다.

    <도가니>, <수상한 그녀>를 연출한 황동혁 감독의 신작 <남한산성>(제작 싸이런 픽쳐스)에 배우 이병헌, 김윤석, 박해일, 고수, 박희순 등 대한민국 대표 연기파 배우들의 캐스팅을 확정, 11월 11일(금) 진행된 리딩과 고사를 시작으로 대장정의 막을 열었다.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을 일으킨 청의 공격을 피해 임금과 조정이 남한산성으로 숨어들고, 밖으로 나갈 수도 공격 할 수도 없는 고립무원의 상황 속 그 안에서 벌어진 47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다.

    강대국의 압박에 무력한 조정과 고통받는 민초들의 삶, 신념과 신념이 맞서는 갈등과 번민을 강하고 날카로운 문체로 그려내 출간 이래 70만 부의 판매고를 올린 김훈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영화 <남한산성>은 공지영 작가 소설을 영화화하여 466만 관객을 동원한 <도가니>, 따뜻하고 유쾌한 웃음으로 866만 명 관객을 동원한 <수상한 그녀>의 황동혁 감독이 연출을 맡아 기대를 모아온 작품이다.

    국내는 물론 할리우드를 넘나드는 월드스타 이병헌은 순간의 치욕을 감내하더라도 임금과 백성의 삶을 지켜야 한다는 신념을 굽히지 않는 주화파 이조판서 ‘최명길’ 역을 맡았으며, 탄탄한 연기력과 카리스마의 배우 김윤석은 청의 치욕스런 공격에 맞서 끝까지 싸워 대의를 지켜야 한다고 믿는 척화파 예조판서 ‘김상헌’ 역을 맡아 이병헌과 첫 호흡을 맞춘다. 나라와 백성을 위하는 진심과 신념으로 강하게 맞부딪히는 김상헌과 최명길 역의 두 배우는 명불허전의 연기력으로 극을 이끌어나갈 예정이다.

    첨예하게 맞서는 대신들의 의견 사이에서 번민하는 왕 ‘인조’는 박해일이, 춥고 배고픈 고통 속에서도 자신의 해야할 일을 묵묵히 해 나가는 대장장이 ‘서날쇠’는 고수가, 산성의 방어를 책임지는 수어사 ‘이시백’은 박희순이 맡아 <남한산성>의 빈틈 없는 캐스팅을 완성했다.

    지난 11일(금) 진행된 리딩을 통해 처음 한 자리에 모인 배우들은 각 캐릭터에 완벽히 몰입한 모습으로 팽팽한 에너지와 뜨거운 열기를 뿜어냈다. 이어진 고사 현장에서 이병헌은 “멋진 작품을 완성하기 위해 추위와의 기나긴 싸움을 해야할 것 같다. 여기 계신 모든 스태프와 배우분들 건강하게 촬영 마칠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라며, 저 역시 최선을 다하겠다”, 김윤석은 “훌륭한 시나리오를 만나게 되어 너무나 감사하고 기대된다. 좋은 작품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황동혁 감독은 “훌륭한 원작, 그리고 이토록 멋진 배우들을 만나게 되어 영광이다. 추운 겨울이 되겠지만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겨울이 될 수 있도록 감독으로서 모든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한편, 영화 <남한산성>은 오는 11월 21일 크랭크인 예정이다.

    사진 : 영화 '남한산성'의 고수-박희순
    사진 : 영화 '남한산성'의 고수-박희순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