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윤종빈 감독 첩보극 '공작', 황정민X이성민X조진웅X주지훈 캐스팅 확정!

  •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7.01.05 09:22

    사진 : (좌 상단부터 시계방향) 황정민 이성민 주지훈 조진웅 순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좌 상단부터 시계방향) 황정민 이성민 주지훈 조진웅 순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윤종빈 감독의 신작 <공작>(제작 ㈜영화사 월광, ㈜사나이픽처스)이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과 주지훈으로 주요 배역 캐스팅을 확정지었다.

    <공작>은 1990년대 중반, 최초로 북한의 핵개발 실체를 파악하기 위해 북측으로 잠입한 남의 첩보원과 그를 둘러싼 남북 권력층 간의 첩보전을 그린 영화다.

    황정민은 1990년대 중반 최초로 북한의 핵개발 실체를 파악하기 위해 북측으로 잠입한 스파이 역으로 윤종빈 감독과 첫 호흡을 맞춘다. <신세계>, <남자가 사랑할 때>, <국제시장>, <베테랑>, <히말라야>, <검사외전>, <곡성>, <아수라> 등 장르를 불문하고 믿고 보는 배우의 대명사인 황정민이 정체를 감춘 채 암약하는 스파이 역이라는 점에서 또 한번의 강렬한 변신이 궁금해진다.

    황정민이 접근하는 북의 권력층 핵심인사로는 이성민이 출연한다. 그는 공존이 불가능했던 90년대 중반의 남북상황 속에서 의도를 감춘 채로 탐색하고 다가갔던 남과 북의 카운터 파트로 만나 황정민과 묵직한 호흡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대북 공작전을 기획하는 총책이자 스파이의 실체를 아는 유일한 인물로는 조진웅이, 의심을 거두지 않는 북의 보위부 과장으로 주지훈이 출연해 한 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첩보전에 긴장감을 더할 전망이다.

    한편, 영화 <공작>은 지구상에서 유일하게 냉전이 지속 중인 남과 북 사이 실제로 펼쳐지는 첩보전의 이면을 생생하게 그릴 예정으로 오는 1월 25일 크랭크인 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