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더 킹' 정우성, "부조리와 부도덕함 이겨낼 수 있는 작품될 것"

  •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7.01.12 17:26

    사진 : 정우성 /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사진 : 정우성 /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배우 정우성이 극 중 엘리트 부장검사 역의 롤모델은 없었다고 밝혔다.

    12일 오후 2시,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 6관에서는 영화 <더 킹>(감독 한재림, 제작 우주필름)의 언론시사회가 열려, 한재림 감독을 비롯해 조인성, 정우성, 배성우, 류준열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더 킹>은 무소불위 권력을 쥐고 폼나게 살고 싶었던 태수(조인성)가 대한민국을 입맛대로 좌지우지하는 권력의 설계자 한강식(정우성)을 만나 세상의 왕으로 올라서기 위해 펼치는 이야기이다.

    이날 시사회 직후 가진 간담회에서 정우성은 실제 롤모델이 있었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 우린 근대사를 겪으며 권력이 누구 편에 섰을때 그게 정당한지, 부당한지 그런 경험들이 다 있다. 처음 양심을 걸던 사람이 부조리하고 추악한 권력자가 되는지, 누구나 느끼고 있는 잘못된 선택을 하는 인물을 연기하고 싶었다. 그런 것에 대한 경각심을 심고자 했다"고 말했다.

    정우성은 또, 극 중 매스컴을 통한 '탄핵' 장면이 나오는 것에 대해 "아픔이다. 그런 아픈 것을 감내하면서 직시했을때, 우리가 공감하는 부조리와 부도덕함을 스스로 이겨내고 바로 만들어 나갈 수 있는 질문을 던질 수 있는 영화"라고 전했다.

    한편, <더 킹>은 조인성과 정우성 외에도 배성우, 류준열, 김아중, 김의성 등이 출연한다. 오는 1월 18일 대개봉.

    '더 킹' 정우성, "부조리와 부도덕함 이겨낼 수 있는 작품될 것"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