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피고인' 엄기준, 인생캐릭터 탄생…악역 연기 명장면 BEST5

  • 하나영 기자

  • 입력 : 2017.03.20 12:07

    '피고인' 엄기준, 인생캐릭터 탄생…악역 연기 명장면 BEST5 / 사진: SBS '피고인' 방송 캡처
    '피고인' 엄기준, 인생캐릭터 탄생…악역 연기 명장면 BEST5 / 사진: SBS '피고인' 방송 캡처

    '피고인' 엄기준이 새로운 인생캐릭터를 탄생시켰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둔 SBS 월화드라마 '피고인'에서 엄기준은 악인을 더 악인답게 만드는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으로 시청자들에 강한 인상을 남기고 있다. 이에 엄기준이 차민호인지, 차민호가 엄기준인지 혼란을 가중시키는 엄기준의 연기가 빛났던 명장면을 뽑아보았다.


    가장 먼저 첫 방송에서부터 역대급 1인 2역 연기로, 남다른 연기력을 발휘했다. 엄기준이 표현한 쌍둥이 형제 선호와 민호는 숨소리조차 달랐다. 엄기준은 대사를 읊어내는 톤, 대사 마디의 숨소리, 말을 할 때 사용하는 얼굴 근육까지 달리하는 섬세하면서도 확연한 차별을 두는 연기로 전혀 다른 사람인 듯한 연기를 펼쳤다.


    두 번째는 3회에 담긴 지문 자해 신이다. 자신을 계속해서 쫓는 박정우(지성 )를 피해 도망 다니다 공장 지하실에서 정우를 맞닥뜨린 민호는 수사를 피하기 위해 수증기가 새어 나오는 뜨거운 파이프 관에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열 손가락을 모두 갖다 대고 스스로 화상을 입힌다. 열 손가락의 지문이 모두 녹아 내린 손을 들고 악랄하게 웃으며 계속해서 정우를 도발하는 민호의 모습은 두고 두고 회자될 것이다.


    세 번째는 8회 '제니퍼 리 살인 사건'이다. 쌍둥이 형 선호의 내연녀였던 제니퍼 리(오연아)가 새롭게 등장,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는 선호(민호)를 이상하게 여기며 계속해서 의심했다. 이에 민호는 선호인 척 제니퍼 리를 대했지만, 끊임없이 자신을 의심하는 제니퍼 리를 가차없이 살인했다.


    친구였던 제니퍼 리의 죽음을 핸드폰을 통해 생생히 듣고 있던 연희(엄현경 )는 충격에 빠져 교통사고를 냈고, 연희의 사고를 자신인 척 위장해 스스로 감방에 들어가게 되었다. 이를 계기로 민호와 정우는 적과의 동침에 들어서며 본격적인 두 배우의 기 싸움이 시작되었다.


    네 번째 장면은 드라마 속 드라마를 보여준 민호의 소름 돋았던 '막장 1인극'이다. 지난 9회 방송에서 감방 식구들은 감방에 새로 들어온 민호에게 신고식을 요구한다.


    이에 민호는 감방 식구들과 정우 앞에서 밖에 있을 때 1인극을 한 적이 있다며 자신 있게 연기를 펼친다. 하지만 그 연기는 민호가 정우의 부인 지수(손여은)를 죽일 때 지수가 정우에게 빌고 또 빌었던 대사였다. 이에 정우는 끓어오르는 분노를 참지 못하고 민호를 공격했지만, 밀양(우현)의 번뜩이는 센스로 위기를 벗어났다.


    마지막 명장면은 지난 16회에 담긴 아버지의 죽음을 싸늘히 외면하는 모습이다. 자신이 선호가 아닌 민호라는 것을 처음부터 알고 있던 아버지 차영운(장광) 회장과 대립을 벌인 민호는 비자금 내역을 들먹이며 아버지를 협박, 끊임없이 위협했다.


    충격에 쓰러진 차회장의 모습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형도 절 도와줬어요. 아무도 몰랐잖아요. 이번에도 모를거에요. 한번만 더 저 좀 살려주세요. 고마워요 아버지. 차명 제가 지킬게요"라고 말하며 아버지의 손을 놓고 싸늘히 외면하며 시청자들에게도 충격을 안겼다.


    엄기준은 영혼까지 끌어 모은 연기력으로 매 회 명장면을 탄생시켰으며, 인생 연기를 펼치는 등 차민호가 곧 엄기준이자 엄기준이 곧 차민호인 캐릭터 완벽 몰입으로 시청자들을 만족시켰다. 막강한 존재감의 엄기준이 출연 중인 SBS '피고인'은 오늘(20일) 밤 10시 17회가 방송된다.

    스타존 바로가기> 스타존 바로가기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