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임금님의 사건수첩' 이선균, "안재홍과 호흡? 생애 처음 셀카봉 잡아"

  • 성진희 기자
  • 입력 : 2017.03.20 12:18

    사진 :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사진 :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데뷔 후 처음으로 사극 장르에 도전하는 배우 이선균이 후배 안재홍과의 찰떡 호흡을 과시(?)했다.

    20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 CGV압구정 1관에서는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감독 문현성, 제작 영화사람)의 제작보고회가 열려, 문현성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선균과 안재홍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은 예리한 추리력의 막무가내 임금 '예종'(이선균)과 천재적 기억력의 어리바리 신입사관 '이서'(안재홍)가 한양을 뒤흔든 괴소문의 실체를 파헤치기 위해 과학수사를 벌이는 코믹수사활극이다.

    이날 이선균은 "배우이다보니 사극이란 장르도 해봐야 하지 않겠냐는 생각이 들었고, 밀린 숙제가 되었다"라며 "처음 시나리오를 보고 캐릭터에 매료되었고, 이야기도 굉장히 재밌었다."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이어 안재홍과의 케미에 대해 "전주시를 누볐다. 재홍과 함께 극장에 가 영화도 보고, 전주 한옥마을에 가 난생 처음으로 셀카봉도 같이 찍었다."고 전했다. 이에 안재홍은 "연상의 애인을 만난 듯한 느낌이었다. 선균 선배에게 많이 배웠고, 배려심도 깊었다."라고 답했다.

    이선균은 처음 사극을 찍으며 가장 힘들었던 점에 대해서는 "의상이 불편하고 너무 화려했다. 이전 작품과는 달리, 현장 스태프들이 보필을 많이 해줬는데, 알고보니 절 보는 게 아니라 옷을 보더라.(웃음) 막상 연기할때 옷 구김 등 의상에 신경이 많이 써 정작 대사도 많이 까먹었다."라고 전했다.

    연출을 맡은 문현성 감독은 "기존 사극과 다른 점은 왕이 직접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파헤치는 것이다. 그 속에서 벌어지는 재미있는 상황이 많았다. 그 부분이 가장 매력적인 작품"이라고 말하며, "촬영 들어가기전, 두 배우들과 자유롭게 놀아보자고 몇번이나 이야기를 했다. 막상 촬영에 들어가니 초반엔 마음처럼 쉽지 않았다. 그런 시기를 겪고 나니 신나게, 흥겹게 촬영할 수 있었다."라고. 문 감독은 또, "전통 사극이 아니니까. 공격적으로 적극적으로 펼치고 싶었고, 가급적이면 영화 속 캐릭터 설정을 너무 허무맹랑하게 하지는 말자, 기본적으로 진중하고 진지하게 임해보자."고 덧붙였다.

    한편, 2017 코믹 수사활극 <임금님의 사건수첩>은 오는 4월말 개봉예정이다.

    '임금님의 사건수첩' 이선균, "안재홍과 호흡? 생애 처음 셀카봉 잡아"

    스타존 바로가기> 스타존 바로가기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