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명품 조연' 김강현, 살림꾼 기자 변신..SBS '조작' 출연확정

  • 성진희 기자
  • 입력 : 2017.05.19 13:48

    사진 : 김강현 / 솔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김강현 / 솔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명품조연' 김강현이 SBS 새 월화드라마 '조작'(김현정 극본, 이정흠 연출)의 기자군단에 합류한다.

    김강현 소속사는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강현이 '조작'에서 '살림꾼 기자' 이용식으로 첫 촬영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김강현이 맡은 이용식은 주인공 한무영(남궁민 분)과는 티격태격하는 친구. 잔소리도 심하지만 기자로서는 의외의 노련미도 가진 반전 있는 인물. 의도하진 않았지만, 현실적이고 실용적인 성격 탓에 부서 내 살림꾼 역할을 도맡는다.

    인기리에 종영한 '김과장' TQ 경리부에서 '조작'의 언론사로 함께 적을 옮겨 남궁민과 또 한번 호흡을 맞추게 된 김강현은 걱정도 많고 우유부단하지만 의외의 노련미를 갖춘 반전 매력 이용식 기자로 '조작'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지난 5월 14일 첫 촬영에 돌입한 김강현은 "'김과장'에 이어 또다시 호흡을 맞추게 된 남궁민 씨를 비롯해 너무 좋은 배우분들과 함께 즐겁게 촬영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첫 촬영의 설렘과 기대감을 전했다.

    한편, 대학로서 숱한 공연으로 연기력을 쌓아올려 영화 '연애의 온도'로 스크린 데뷔 드라마 '별그대' '닥터스' '마음의소리' '김과장' 영화 '슬로우 비디오' '형' 등 다수의 작품에서 은행원-매니저-의사-경리부 주임까지 정말 그 직업에 종사하는 것처럼 생생한 연기로 '전문직 전문 배우'라는 수식어를 얻은 김강현의 또 다른 직업 ‘기자’ 변신이 기대감을 더한다. 그가 출연하는 '조작'은 '엽기적인 그녀' 후속으로 오는 7월 첫 방송된다.

    스타존 바로가기> 스타존 바로가기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