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써클' 공승연 "내 정체는 외계인? 혼란스럽다"

  • 장은경 기자
    • 기사

    입력 : 2017.06.15 14:02

    사진: 공승연 / tvN '써클' 제공
    사진: 공승연 / tvN '써클' 제공

    배우 공승연의 자신이 맡은 캐릭터의 정체성에 대해 언급했다.


    공승연은 15일 서울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써클' 기자간담회에서 "파트1에서는 '컴공과 여신' 한정연을 연기했는데, 파트2에서는 블루버드 해커를 연기하고 있다. 저는 정연을 연기하고 있는데 별이라는 증거가 나와서 혼란스럽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눈에 보이는 증거는 있는데 와닿지 않는다. '제가 정말 외계인이라면 주변 친구들이 늙어가는 걸 보면서 느끼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했었다. 지금은 혼란스럽다"고 설명했다.


    또한 공승연은 남은 4회의 관전포인트에 대해 "별이가 왜 지구에 왔고, 기억이 왜 사라졌는지를 중점적으로 봐달라"고 귀띔했다.


    한편 '써클'은  2017년 미지의 존재로 인해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을 쫓는 '파트1: 베타 프로젝트'와 감정이 통제된 2037년 미래사회 '파트2: 멋진 신세계'를 배경으로 두 남자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추적해가는 과정을 그린다. 월화 밤 10시 50분 방송.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