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페셜

황치열 "은하-솔라-슬기와 콜라보, 多장르 생각 많아졌다"(인터뷰)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7.06.16 17:10

    황치열
    황치열 "은하-솔라-슬기와 콜라보, 多장르 생각 많아졌다"(인터뷰) / 사진: 하우,쏘스뮤직,SM,RBW 제공

    황치열이 '걸그룹 프로젝트'를 했던 것이 이번 앨범에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최근 서울 삼성동 한 카페에서는 지난 13일 생애 첫 미니앨범 '비 오디너리(Be ordinary)'를 발매한 황치열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첫 미니앨범을 발매 하기까지 황치열은 여러 드라마 OST 참여, 디지털 싱글 발매, 그리고 최근에는 걸그룹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등 '가수'라는 본업을 지켜왔다.


    특히 은하-솔라-슬기와 함께 진행한 걸그룹 프로젝트와 관련해 황치열은 "아이돌 분들과 작업한 것이 영광이었다"면서 "중국활동을 하면서 시간이 많이 없었던 시기였다. 빨리 작업을 해야했지만, 좋은 음악이 나와야 했기 때문에 목소리의 힘을 빼는 것, 녹음 연습을 하는 것 등이 지금 많은 도움이 됐던 것 같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음악마다 색깔이 굉장히 다른데 처음 '반딧불이(with 은하)'를 할 때에는 마냥 신이 났었다. 처음 걸그룹과 하는 프로젝트라서 신나게 했었던 것 같았다"면서 "항상 혼자 노래를 부르다가 누군가와 같이 부르게 되면서, 주거니 받거니가 어떤건지 공부를 하는 시간이 됐던 것 같다. 녹음을 하면서 저한테도 많은 도움이 됐고, 제 앨범에도 반영이 많이 됐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황치열은 은하, 솔라, 그리고 슬기까지 3부작에 걸친 걸그룹 프로젝트를 통해서 리드미컬한 음악도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여러 장르를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많아졌다"고 답했다.


    한편 황치열의 첫 미니앨범 '비 오디너리'에는 타이틀곡 '매일 듣는 노래'를 포함한 총 7가지 음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평범한 일상에서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감정과 경험들을 음악에 담았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