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하백의신부' 신세경·임주환, 첫만남부터 눈빛 난투극

  • 장은경 기자
  • 입력 : 2017.06.19 13:54

    사진: 신세경 임주환 / tvN '하백의 신부 2017' 제공
    사진: 신세경 임주환 / tvN '하백의 신부 2017' 제공

    ‘하백의 신부 2017’ 신세경-임주환의 첫 만남이 포착됐다.


    tvN 새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에서 신세경은 신의 종이 되어버린 불운의 정신과 의사 ‘윤소아’ 역을, 임주환은 신보다 완벽하고 인간적인 자수성가 사업가 ‘신후예’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첫 만남부터 각자의 사유로 인해 서로에 대한 반감의 골이 깊어져 사사건건 투닥거리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악연의 벽을 넘고 호감의 인연을 만들어갈 예정.


    이 가운데 서로에게 차가운 시선을 보내고 있는 신세경-임주환의 맞대면 장면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은 첫 만남부터 불꽃 튀는 눈빛 대결을 펼치며 ‘일촉즉발’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내고 있는 가운데 서로를 향한 눈빛에서 묘한 기싸움과 신경전까지 느껴져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한 서로를 노려보는 두 사람의 모습이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보는 이들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한다. 이들의 아슬아슬한 거리감과 서로를 도발하는 눈빛이 미묘한 긴장감을 자아내며 설렘을 자극하는 것.


    이는 극 중 ‘윤소아’와 ‘신후예’의 첫 만남 장면을 담은 것으로 두 사람이 만나자마자 격렬한 눈싸움을 하게 된 이유가 무엇인지, 이들의 악연이 어떻게 시작된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한편, tvN 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은 7월 3일(월)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스타존 바로가기> 스타존 바로가기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