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택시운전사' 송강호, "아픈 현대사 다뤄..부담감 크다"

  • 성진희 기자
  • 입력 : 2017.06.20 11:21

    사진 : 송강호 /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사진 : 송강호 /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배우 송강호가 영화 <택시운전사>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0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 CGV압구정 1관에서는 영화 <택시운전사>(감독 장훈, 제작 더 램프)의 제작보고회가 열려, 장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송강호, 유해진, 류준열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 분)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 분)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날 송강호는 "너무 아픈 현대사를 다룬 작품이라, 좋은 부담감이 든다"고 말문을 열며 "제가 큰 역사의 부분을 감당하기에 송강호란 배우가 감당할 수 있을까하는 부담감이 든다. '변호인'도 마찬가지였고, 시간이 지날수록 이 이야기가 점점 마음속에 크게 남았다. 많은 분들과 공유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 영화는 가장 기본적인 인간의 상식과 도리에 관한 이야기를 다룬다. 직업 윤리적인 측면도 다루지만,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도리에 관한 이야기다. 그런 기본적인 것이 상실 되었기에 아픈 역사로 남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택시운전사>은 <영화는 영화다> <의형제> <고지전> 등을 연출해 탁월한 연출 감각을 선보였던 장훈 감독의 신작이다. 오는 8월 개봉예정.

    '택시운전사' 송강호, "아픈 현대사 다뤄..부담감 크다"

    스타존 바로가기> 스타존 바로가기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