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황치열, 국내 첫 단독공연 '욜로콘' 성료..5천여 팬들 열광!

  •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7.06.26 09:45

    사진 : 황치열 데뷔 첫 공연 현장 / 하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황치열 데뷔 첫 공연 현장 / 하우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황치열이 데뷔 10년 만에 첫 단독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황치열은 지난 24~25일 양일간 서울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첫 번째 단독 콘서트 ‘욜로콘’을 개최, 열정적인 라이브와 화려한 퍼포먼스, 환상적인 무대 매너가 돋보이는 완성도 높은 공연으로 200분의 러닝타임 동안 5000여 명의 관객을 열광시켰다.

    국내 팬을 비롯해 중국, 대만, 말레이시아 등 중화권 팬들도 상당수를 차지하며 중화권에서 그의 폭발적인 인기를 실감케 했다. 또한, 황치열의 국내외 팬들은 콘서트를 응원하는 쌀 화환 4.86톤을 기부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콘서트의 오프닝은 10년간의 갈증을 해소하는 듯 시작부터 화끈했다. 황치열은 KBS '불후의 명곡' 백지영 편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부담'으로 화려한 포문을 열었다. 이어 경연 프로그램에서 선보였던 '정 때문에', '총 맞은 것처럼', '울고 넘는 박달재', '하얀 나비', '구름 나그네', '허니', '뱅뱅뱅'을 비롯해 '그리워 그리워서', '매일 듣는 노래' 등 무려 26곡의 꽉 찬 무대를 선사했다. 황치열은 호소력 짙은 발라드 무대는 물론 화려한 댄스 퍼포먼스, 파워풀한 록 등 다채로운 음악과 매력으로 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지난 13일 첫 번째 미니앨범 '비 오디너리'(Be ordinary)를 발표한 황치열은 타이틀곡 '매일 듣는 노래'를 비롯해 수록곡 '사랑 그 한마디', '각'의 무대를 최초로 공개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특히, 황치열은 데뷔 첫 음악방송 1위의 영광을 안겨준 신곡 '매일 듣는 노래'의 무대를 선보이며 팬들을 향한 고마움과 벅차오르는 감정에 눈물을 보이기도. 팬들을 위한 독특한 이벤트도 마련됐다. 여장에 과감히 도전한 황치열은 트와이스의 'Cheer Up' 무대를 선사하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황치열의 첫 단독 콘서트를 축하하는 든든한 지원군도 있었다. 걸그룹 마 마무는 콘서트 첫날인 25일에 깜짝 게스트로 등장해 '나로 말할 것 같으면', '음오아예' 무대로 공연장을 한 층 달아오르게 했다. 콘서트의 마지막은 중국판 '나는 가수다' 첫 우승을 차지했던 '뱅뱅뱅', '허니'로 화끈하게 마무리한 황치열은 관객들의 뜨거운 앙코르 세례에 '환희', '개변자기'로 무대를 꾸미며 대미를 장식했다.

    이처럼 황치열은 200분의 러닝타임 동안 끈질긴 노력과 열정으로 ‘한류스타 황치열’의 자리에 오른 지난 10년간의 이야기를 아우르는 역대급 콘서트를 완성했다. 그는 데뷔 10년 만에 대형 공연장에서 콘서트 개최한데 이어 이틀간 5000여 명의 관객을 운집시키며 전석 퍼펙트 매진을 기록, 믿고보는 콘서트로 브랜드 가치를 확실히 입증했다.

    한편 황치열의 신곡 ‘매일 듣는 노래’는 음원차트 상위권을 장악, 역주행 신드롬을 일으키며 6월 가요계 복병으로 떠올랐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