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학교2017' 박진석PD "김세정, 가능성 있는 배우…연기돌 느낌 없어"

  • 장은경 기자
  • 입력 : 2017.07.11 15:13

    사진: 박진석 PD / KBS 2TV '학교 2017' 제공
    사진: 박진석 PD / KBS 2TV '학교 2017' 제공

    '학교2017' 박진석PD가 주인공 김세정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11일 서울 영등포 아모리스에서 진행된 KBS 새 월화드라마 '학교 2017'에는 김세정, 김정현, 장동윤, 한선화, SF9 로운 등이 참석했다.


    박진석PD는 "'학교 2017'을 준비하면서 신인 배우를 많이 만나보려고 했다. 10대부터 20대 후반까지 연기하겠다는 약 200명의 배우들을 만났다. 김세정의 본업은 가수니까 큰 기대는 하지 않았다. 처음 만나봤을 때 신인 배우들 모두 자기 연기를 가져왔는데, 김세정이 연기를 잘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PD는 "마지막 결정까지 3번 정도 미팅을 가졌는데 열심히 하고 자기 재능도 갖추고 있고 밝은 기운도 있어서 신뢰가 생겼다. 저는 신인배우라는 생각으로 함께하고 있다. 2주 가까이 찍은 결과 배우로서의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했다. 제 판단이 틀리지 않았다고 생각했다"면서 김세정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박PD는 "제가 곤란할 만큼 질문도 많이 하고 캐릭터 분석도 많이 해온다. 아이돌이라기 보다는 부지런한 신인 배우와 함께 한다는 느낌이 강하다"고 전했다.


    '학교 2017'는 비밀 많고 생각은 더 많은 18세 고딩들의 생기 발랄 성장드라마. 이름 대신 등급이 먼저인 학교, 학교에서 나간다고 바뀌지 않을 것 같은 세상을 향한 통쾌한 이단옆차기를 그린다.


    한편 '학교 2017'은 7월 17일(월) 밤 10시 첫 방송된다.

    스타존 바로가기> 스타존 바로가기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