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임지현, 음란방송 BJ '억대 수익' 의혹…재입북 자의? 타의?(종합)

  • 장은경 기자
  • 입력 : 2017.07.17 10:59

    사진: 임지현 / TV조선 '남남북녀' 방송 캡처
    사진: 임지현 / TV조선 '남남북녀' 방송 캡처

    탈북여성 임지현(가명·26)씨가 최근 북한 선전 매체에 등장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북한의 대외선전용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지난 16일 '전혜성'이라는 여성의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 속 임지현(전혜성)은 "2014년 1월 탈북했고 지난 6월 조국(북한)의 품에 안겼다"며 TV조선 '애정통일 남남북녀' 시즌2에서 임지현이라는 가명으로 출연한 적 있다고 밝혔다. 당시 임지현은 김진과 가상 부부생활을 했다.


    임지현은 "잘 먹고 돈도 많이 벌 수 있다는 환상으로 남조선에 가게 됐다. 돈을 벌기 위해 술집 등을 떠돌아다녔지만 돈으로 좌우되는 남조선에서 육체적, 정신적 고통만 따랐다"고 주장했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임지현의 재입북이 자의인지 타의인지를 두고 의견이 분분한 상황. 일부 누리꾼들은 임지현이 지난달 21일 충북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적발된 탈북 여성 BJ와 동일 인물로 보고 있다.


    탈북 여성 BJ A씨는 인터넷 음란방송으로 연간 1억원이 넘는 수익을 챙기며 호화생활을 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누리꾼들은 A씨와 임지현이 같은 나이라는 점, A씨의 음락방송 적발 시기와 임지현의 재입북 시기가 6월이라는 점, 적발된 A씨의 인터넷 방송 모습이 임지현과 닮은점 등을 들어 같은 인물로 예상했다.


    또한 '우리민족끼리'에서 임지현이 "돈을 벌기 위해 술집 등을 떠돌아다녔지만 돈으로 좌우되는 남조선에서 육체적, 정신적 고통만 따랐다"고 말한 사실도 그 근거로 판단했다.


    뿐만 아니라 '우리민족끼리'에서 임지현이 "국내 방송에서 시키는 대로 북한을 비방하고 헐뜯었다"며 다소 경직된 모습으로 말하는 것을 두고 일각에선 중국에서 유인 납치됐을 가능성도 있다고 주장하기도.


    한편 정부 관계자는 임지현의 재입북 여부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