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하백의신부' 남주혁·정수정, 의미심장 포옹…둘이 무슨 관계?

  • 장은경 기자
  • 입력 : 2017.07.17 14:19

    사진: 남주혁 정수정 / tvN '하백의 신부 2017' 제공
    사진: 남주혁 정수정 / tvN '하백의 신부 2017' 제공

    ‘물의 신’ 남주혁과 ‘물의 여신’ 정수정의 의미심장한 포옹이 포착됐다.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에서 하백-무라(정수정 분)는 주군-신하관계이자 죽마고우. 하백은 인간계에 올 때도 무라의 선물을 가장 먼저 챙기는 것은 물론 첫만남부터 자신의 뺨을 때린 그를 질책하기보다 그만한 사정이 있을 거라는 등 항상 “우리 무라”를 입에 달며 그를 향한 깊은 우정과 신뢰를 선보여왔다.


    하지만 무라는 하백에게 ‘신력을 잃었기에 왕 자격이 없다’는 말로 그에게 악플 신고하기, 일일 보디가드 되기 등 갖가지 제안으로 신석 주기를 거부하고 급기야 ‘바람의 신’ 비렴(공명 분)에게 “신석에 관한 한 너와 난 공범이라는 거 잊지마”라고 말하는 의미심장한 모습이 공개된 바.


    ‘하백의 신부 2017’ 측은 17일(월) 차가운 분위기 속 하백-무라가 포옹하고 있는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에는 심상치 않은 기류가 흐르는 하백-무라의 포옹이 담겼다. 하백은 자신의 품에 무라가 안겨있지만 그를 바라보는 표정은 냉랭 그 자체. 언제나 무라에게 절대적인 신뢰를 보냈던 하백이 맞는지 또 다른 그의 모습이 새롭기만 하다.


    그런가 하면 하백의 품에 안긴 채 이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를 풍기는 무라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지금껏 보여왔던 날 선 눈빛과 얼음장 같이 차가운 표정은 온데간데없이 한껏 풀이 죽은 얼굴로 보아 이들이 심상치 않은 상황에 처해있음을 짐작하게 한다.


    무라가 하백의 품에 안긴 이유는 무엇일지, 또 하백은 무라에 대한 무한 신뢰가 깨진 것은 아닐지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과 궁금증이 높아진다.

    스타존 바로가기> 스타존 바로가기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