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스타

[인터뷰①] 김영광 "재난→전쟁, 하드한 장르물 해보고 싶어"

  • 장은경 기자
  • 입력 : 2017.07.18 08:30

    사진: 김영광 인터뷰 / 와이드에스컴퍼니 제공
    사진: 김영광 인터뷰 / 와이드에스컴퍼니 제공

    "김영광 하면 떠오르는 게 모호한 것 같아요. 류승범 선배처럼 어떤 연기의 일인자, 독보적인 연기를 하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MBC 드라마 '파수꾼'을 마친 배우 김영광이 14일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종영 인터뷰를 했다.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 '피노키오'로 인연을 맺은 조수원 감독은 '파수꾼'을 보고 김영광에게 "멋있다! 좀 더 놀아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우사남' 김정민 감독은 현장을 직접 방문해 과자를 사주고 갔다. 김영광과 함께했던 이들이 그를 응원하기 위해 유독 이번 현장을 많이 찾았다고 했다.


    "순간의 결과물을 보여주는 모델과 달리, 연기는 작품할 때 매 순간 연기해야 해서 어렵다"는 김영광과의 인터뷰를 지금 공개한다.


    -'파수꾼' 마지막회 결말은 시즌2 여지에 대한 여지를 남겨둔 것 같다.


    "열린 결말이기에 사이다스러운 전개가 펼쳐진 것 같아요. 대본 안에서 도한이로서 시완(박솔로몬)이를 제압할 수 없는 개연성과 타당성을 찾으려고 노력하며 연기했어요. 열린 결말이다 보니 많이 아쉬워하시더라고요. 저도 도한이가 옥상에 있을 때 그림자나 구두 하나로 포인트를 주면 어떨까 싶었는데 그렇게 되진 않았어요."


    -장도한은 죽은 건가.


    "저는 죽었다고 생각해요. '파수꾼' 시즌2가 나오면 다시 휠체어를 끌고 나오려나.(웃음) 열린 결말 때문에 촬영하다가 '시즌2 나오는 거 아냐?'라고 장난치면서 한 얘기가 '엑스맨'도 나오고 '파수꾼 오브 갤럭시'도 나오고 그랬어요."

    1 · 2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