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하백의신부' 남주혁-정수정-공명, 비밀스런 3神대면 포착

  • 하나영 기자

  • 입력 : 2017.07.18 14:58

    '하백의신부' 남주혁-정수정-공명, 비밀스런 3神대면 포착 / 사진: tvN 제공
    '하백의신부' 남주혁-정수정-공명, 비밀스런 3神대면 포착 / 사진: tvN 제공

    '하백의신부' 남주혁-정수정-공명의 비밀스런 대담이 포착됐다.


    18일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2017'(극본 정윤정, 연출 김병수) 제작진은 한 자리에 모인 남주혁, 정수정, 공명이 한 자리에 모인 모습을 공개했다. 신석의 행방이 묘연한 상황 속 세 신의 각기 다른 표정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사진에는 하백(남주혁)-무라(정수정)-비렴(공명)이 한 자리에 모여 보는 사람까지 긴장하게 만들고 있다. 이는 수국-천국의 세 신이 신석의 행방을 놓고 각을 세우는 모습이다. 특히 세 사람은 같은 공간에 있지만 이들의 표정만으로 서로 다른 감정을 선사하고 있다.


    하백은 싸늘한 눈빛과 복잡미묘한 표정으로 무라-비렴을 바라보고 있다. 이에 무라는 바짝바짝 말라오는 입술과 이 자리에서 벗어나고 싶은 듯 초조한 표정이 좌불안석 상태인 반면 비렴은 모든 게 못마땅한 심드렁한 표정으로 하백을 마주하고 있다.
     
    무엇보다 하백-비렴은 신계에서부터 서로를 향한 불신의 기류를 풍겨왔기에 두 신 사이에 포착된 불꽃 튀는 신경전은 긴장감까지 불러일으키며 보는 사람의 심장까지 쫄깃하게 만든다. 과연 서로 다른 표정 속에 하백은 신석을 회수해 왕위계승자의 권위를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인지, 무라-비렴은 하백의 행보에 끝까지 반기를 들 것인지 향후 스토리에 궁금증이 높아진다.
     
    '하백의 신부 2017' 제작진은 "하백-무라-비렴의 첫 3신대담이 오늘 밤 방송되는 6회에서 공개된다. 신석의 묘연한 행방을 두고 이를 파헤치려는 하백의 모습이 담겨 '신석 회수하기'의 물꼬를 틀 예정"이라며 "특히 하백-무라-비렴의 날 선 대립이 그려지는 만큼 앞으로 세 신 사이에 펼쳐질 사건에도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vN 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은 인간 세상에 온 물의 신(神) 하백(남주혁)과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운명으로, 극 현실주의자인 척하는 여의사 소아(신세경)의 신므파탈 코믹 판타지 로맨스로 매주 월·화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스타존 바로가기> 스타존 바로가기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