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현빈, 장동건과 영화 '창궐'서 첫 조우..초호화 캐스팅 "기대 UP!"

  •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7.07.19 09:25

    사진 : (좌측 상단부터 시계방향) 현빈 장동건 김주혁 김의성 조우진 조달환 순 / 각 소속사 제공
    사진 : (좌측 상단부터 시계방향) 현빈 장동건 김주혁 김의성 조우진 조달환 순 / 각 소속사 제공

    국내 최초 야귀(夜鬼) 액션 블록버스터를 예고해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창궐>(감독 김성훈, 제작 리양필름 영화사 이창) 현빈과 장동건을 비롯해 주조연 배우 캐스팅을 확정지었다.

    영화 <창궐>은 밤에만 활동하는 ‘야귀(夜鬼)’의 창궐을 막고, 조선을 구하기 위한 ‘이청’(현빈)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극 중 청나라에 볼모로 잡혀갔다가 십 수년 만에 조선에 돌아오지만, 밤에만 활동하는 정체불명의 ‘야귀(夜鬼)’의 창궐을 마주하는 ‘이청’ 역에 현빈의 출연 소식으로 화제를 모은 이 작품은 최근 장동건까지 출연을 확정 지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두 사람은 연예계 대표 절친이자 첫 스크린에서의 만남으로 더욱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여기에, 조우진 김의성 조달환 김주혁 등이 출연해 막강 캐스팅을 자랑한다.

    먼저 장동건은 <창궐>을 통해 조선의 개혁을 꿈꾸며 병권을 쥔 궁의 실세, 병조판서 ‘김자준’ 역을 맡는다. ‘김자준’은 왕의 곁에 머물며 호시탐탐 왕권을 차지할 기회를 노리는 인물로, ‘야귀(夜鬼)’의 창궐에 맞서는 ‘이청’과 대립하며 영화의 팽팽한 긴장감과 스릴을 책임질 인물이다. 강렬한 아우라를 보여줄 캐릭터이기에 그의 연기 변신에 귀추가 주목되는 가운데, 장동건은 데뷔 25년 만에 처음으로 스크린을 통해 사극 연기에 도전하는 것이라 그가 보여줄 새로운 모습에 더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개성 있는 연기로 관객들의 성원을 얻고 있는 배우 조우진이 ‘이청’과 함께 ‘야귀(夜鬼)’로부터 조선을 구하려는 ‘박종사’ 역을 맡았다. 매 작품 새로운 모습으로 관객을 놀라게 한 그는 <창궐>에서 리더십과 과묵한 카리스마를 겸비한 캐릭터로 분해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할 예정.

    여기에 특유의 포스로 스크린을 장악하는 배우 김의성이 왕권에 집착하는 조선의 왕 ‘이조’로 분해 극의 긴장감을 더한다. <부산행>, <더 킹> 등 다수의 작품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던 김의성은 <창궐>에서도 ‘이조’의 복합적인 면모를 완벽하게 그려내며 다시 한 번 관객들의 극찬을 이끌어낼 전망이다.

    또한,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작품을 빛나게 해주는 배우 조달환은 ‘이청’, ‘박종사’와 함께 ‘야귀(夜鬼)’ 소탕에 힘쓰는 스님 ‘대길’ 역을 맡아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이를 더해 현빈과 <공조>에서 호흡을 맞췄던 배우 김주혁이 ‘이청’의 형이자 ‘이조’의 아들인 ‘세자’ 역으로 특별출연할 예정이다.

    한편, 영화 <창궐>은 프리 프로덕션을 마무리 한 뒤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간다. 개봉은 2018년.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