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나 혼자 산다' 헨리, 태국 시상식서 수트 입고 '킹스맨' 흉내

  • 성진희 기자
  • 입력 : 2017.08.11 15:31

    사진 : 헨리 / MBC '나 혼자 산다' 제공
    사진 : 헨리 / MBC '나 혼자 산다' 제공

    ‘나 혼자 산다’ 헨리가 ‘킹스맨’으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헨리는 태국의 한 시상식에 참가하기 위해 단장을 하던 중 우산까지 들고 ‘킹스맨’을 재현했는데, 실제 시상식에서 젠틀미를 제대로 뿜어내며 멋있음을 폭발한 것.

    특히 이 같이 멋있음을 폭발한 헨리는 이번 방송에서 대상에 버금가는 ‘최고영향력상’을 수상하는 순간부터 신들린 바이올린 무대를 펼치는 모습까지 잊고 있던 ‘음악천재’의 면모를 대 방출했다고 전해져 기대감을 모은다.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황지영 임찬) 측은 11일 헨리가 태국의 한 시상식에 참석, 수상의 순간을 담은 스틸을 공개했다. 이번 주 헨리가 태국의 한 시상식에서 ‘킹스맨’으로 변신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 사진 속 그는 시상식장에서 할 바이올린 공연의 리허설을 하고 있는 모습인데, 평소 헨리답지 않은 진지한 표정을 짓고 있어 시선을 끈다. 하지만 이어진 사진에서 그는 신사의 필수 아이템인 우산을 들고 영화 ‘킹스맨’의 전투신을 재연, 여느 때와 다름없는 깨알 장난을 치고 있어 웃음을 유발한다.

    특히 헨리는 “얼간이 아닙니다. 멋있는 헨리입니다”라며 시상식에 임하는 포부를 밝힌 만큼 시상식에서 ‘킹스맨’으로 완벽하게 변신해 반전매력을 뿜어낼 예정이다. 사진 속 모습처럼 그는 레드카펫에서 카메라를 향해 여유롭게 손을 흔들고 있고, 당당한 표정으로 상을 받고 있다.

    또한 시상식 내내 헨리가 3얼이 아닌 진정한 월드스타의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 이 밖에도 그는 ‘최고영향력상’ 수상 당시 긴장감에 말하지 못한 수상소감을 ‘나 혼자 산다’를 통해 밝혔다는 전언이어서 그가 어떤 말을 했을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한편, 시상식을 위해 킹스맨으로 완벽하게 변신한 헨리의 모습과 시상식 비하인드는 오늘(11일) 밤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스타존 바로가기> 스타존 바로가기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