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페셜

펜타곤 "자체제작돌 목표 이뤘다"…1년만에 얻은 성과(종합)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7.09.06 15:52

    펜타곤 쇼케이스 / 사진: 큐브 제공
    펜타곤 쇼케이스 / 사진: 큐브 제공

    데뷔 1년도 되지 않았지만, 꽤 많은 성과를 거두었다. 자신들이 설정한 방향대로 한 길을 잘 가고 있는 펜타곤의 이야기다. '자체제작돌'을 목표로 했던 펜타곤이 자신들만의 색깔이 담긴 자작 앨범으로 돌아왔다.


    6일 서울 광진구 YES24라이브홀에서는 네 번째 미니앨범 'DEMO_01'을 발매하는 펜타곤의 쇼케이스가 열렸다. 펜타곤은 "두 달 동안 앨범 준비를 하게 됐다. 짧은 시간이지만, 투어도 하면서 많은 팬들을 만나 힘을 얻고 앨범을 준비했다"고 초고속 컴백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이번 앨범은 타이틀곡을 포함한 전곡이 펜타곤 멤버들의 자작곡으로 채워졌다. 이던은 "자작곡이 실린 소중한 앨범"이라면서 "앨범 이름은 여러 아이디어 중에서 저희가 투표를 해서 결정한 것이다. 'DEMO'가 음악 작품이라는 뜻인데, 저희의 시작, 자작앨범이 출발점이 되는 이름이다"라고 설명했다.

    펜타곤 "자체제작돌 목표 이뤘다"…1년만에 얻은 성과(종합)

    타이틀곡 'Like This'는 soft EDM 장르를 기반으로 한 세련되고 풍성한 사운드와 다이나믹한 멜로디가 돋보인다. 후이는 "정말 감사하게도 타이틀이 되어서 영광"이라면서 "저희가 겪고 있는 청춘, 도전에 대해 그린 곡이다. 10대, 20대 분들의 마음을 대변하는 곡으로 같이 힘내서 나아가자는 메시지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워너원 'NEVER', '에너제틱'을 작곡한 후이의 자작곡으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후이는 "저에게 과분한 일인데, (순위도)정말 잘 됐다. 순위에 대해서는 생각을 안하려고 했는데, 기대보다 많은 분들이 우리의 음악을 들어줬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생겼다"면서 "노래가 좋으면 좋다는 의미로 '하트'를 눌러주시는데 저희 노래 중에 만을 넘은 곡이 없다. 하트가 만을 넘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1위 곡을 쓴 작곡가가 되면서, 후이는 자칭타칭 '대세 작곡가'로 떠올랐다. 실제 여러 그룹으로부터 러브콜도 오고 있다는 후문이다. 펜타곤의 곡을 쓰는 것이 오히려 부담으로 느껴지지는 않을지 궁금했다. 후이는 "부담이 없을 때 작업을 시작했던 곡이라서, 자유롭게 나온 곡"이라면서 "사실 부담이 아예 없다면 거짓말이지만, 이번 앨범이 전곡 자작곡인 자체가 도전이고 자신감이 있다"고 말했다.


    진호는 "히트곡에 대해 부담이 있을 수도 있는데, 저희에게는 항상 좋은 곡을 써온 리더이자 동생이다. 이 앨범은 시작이고, 이걸로 많은 사랑을 받으면 의미있을 것 같다"고 말했고, 신원은 "성적도 중요하지만, 후이 형이 부담을 느끼지 않게 즐겁게 활동하는 것이 목표다"라고 전했다.

    펜타곤 "자체제작돌 목표 이뤘다"…1년만에 얻은 성과(종합)

    이번 앨범은 손목 부상으로 빠졌던 옌안이 다시 합류하면서 완전체로 활동하게 됐다. 옌안은 "다치고 난 뒤 잘 쉬어서 완전히 나았다. 멤버들이랑 같이 활동을 시작하게 되어서 좋고, 기대감이 높다. 이번 활동에서 예전에 못 보여드렸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테니 기대와 관심 가져달라"고 각오를 다졌다.


    펜타곤은 곧 데뷔 1주년을 맞이한다. 아직 1년도 되지 않은 기간이지만, 자신들이 바랐던 것처럼 '자체제작돌'로 성장하게 됐다. 키노는 "자체제작 타이틀을 목표로 하는 팀이 되고자 했는데, 첫 자작앨범을 내게 됐고 이번에 처음으로 콘셉트를 비롯한 모든 회의에 참여했다. 이것만으로도 큰 성과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여원은 "저희가 데뷔하고 많은 나라를 돌았다. 여러 나라의 팬들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고, 빨리 컴백하고, 더 멋있는 모습으로 컴백해야 되는 이유가 되기도 했다"면서 해외 활동을 통한 성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제는 자체제작돌이라는 수식어를 붙여도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한 펜타곤이다. 1년도 되지 않는 시간에 펜타곤은 자신들만의 색깔을 낼 수 있는 그룹으로 성장하게 됐다. 이제 시작이기에 더욱 기대가 될 수 밖에 없다. 꾸준히 성장해나갈 펜타곤의 앞으로가 궁금하다.

    펜타곤 "자체제작돌 목표 이뤘다"…1년만에 얻은 성과(종합)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