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HD영상] 서현진 "다시 만난 양세종, 남자로 보였다"(사랑의 온도)

  • 영상 허준영 기자
  • 장은경 기자
  • 입력 : 2017.09.14 17:16

    사랑의온도 서현진 양세종 /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사랑의온도 서현진 양세종 /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배우 서현진이 양세종과의 재회 소감을 전했다.


    14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제작발표회에는 서현진, 양세종, 김재욱, 조보아가 참석했다. '사랑의 온도'는 피상적인 관계에 길들여져 있는 청춘들의 사랑과 관계를 그린 드라마다.


    대기업에서 뛰쳐나온 대책 없는 드라마 작가 '이현수'는 서현진이, 행복을 위해 요리를 택한 셰프 '온정선'은 양세종이 연기한다. 서현진과 양세종은 SBS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바 있다. 당시 주인공이었던 서현진의 상대역은 유연석이었다.


    이에 서현진은 "'차라리 모르는 사람이면 편하겠다'고 저희끼리 얘기했다. 양세종이 워낙 깍듯하게 대하고, 예의 바른 친구여서 연인 연기는 안 맞는 옷을 입은 것 같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양세종이 '듀얼'을 하고 와서 그런지 남자의 눈을 하고 있더라. 딱 보는데 남자로 보였다. 좋은 파트너를 만난 것 같다"고 밝혔다.

    사랑의온도 서현진, "다시 만난 양세종, 딱 보는데 3초만에 남자로 보였다" / 더스타

    양세종은 "전체 리딩할 때는 어색했다. 서현진 선배에게서 '낭만닥터 김사부'때와는 많이 다른 느낌을 받았다. 이후 2시간 30분 정도 함께 얘기했던 기억이 떠오른다. 선배님 덕분에 촬영 들어갈 때 온전히 캐릭터에 집중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화답했다.


    또한 서현진은 전작 '또 오해영'에서 에릭과의 파격 키스신으로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사랑의 온도'가 사랑이라는 감정을 섬세하게 다룬 멜로 드라마인 만큼 작품을 관통하는 러브신이 있는지 귀추가 주목되는 대목.


    이에 대해 서현진은 "초반에 대학생이 하는 풋풋한 키스신이 있다. 앞으로의 애정신 수위는 작가님만 알고 있다. '5년후가 있으니까 진해지지 않을까'라는 일말의 기대를 해보고 있다"고 귀띔했다.


    끝으로 서현진은 "죽을 때까지 과연 내가 사랑을 얼마나 안다고 얘기할 수 있을지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았다. 이 질문은 죽을 때까지 할 것 같다. 나의 사랑은 온도는 지금 굉장히 낮은 상태다. 이 드라마를 하면서 올리고 싶다"고 말했다.


    덧붙여 실제 연하와의 연애 가능성에 대해서는 "나이는 상관없다. 이 사람이 남자로 보이고 나와 말이 잘 통하는지가 더 중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사랑의 온도'는 9월 18일(월) 밤 10시 첫 방송된다.

    ▶︎[사랑의온도 서현진, "다시 만난 양세종, 딱 보는데 3초만에 남자로 보였다"] 영상 보러가기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