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사랑의온도' 양세종 "캐릭터의 아픔에 공감해 출연 결심"

  • 장은경 기자
    • 기사

    입력 : 2017.09.14 15:10

    사랑의 온도 양세종 /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사랑의 온도 양세종 /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배우 양세종이 '사랑의 온도'를 선택한 계기를 전했다.


    14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제작발표회에는 서현진, 양세종, 김재욱, 조보아가 참석했다.


    양세종은 "각 인물마다 내면에 가진 것은 다르지만 온정선이 갖고 있는 아픔에 공감해서 이끌렸다. 대본을 봤을 때 현수와 정선의 만남이 좋아서 끌렸던 것 같다"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또한 양세종은 "틈나면 요리를 배우러 다니고, 일상 자체를 대본에 나와있는 캐릭터로 메꾸려고 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사랑의 온도'는 피상적인 관계에 길들여져 있는 청춘들의 사랑과 관계를 그린 드라마다. 대기업에서 뛰쳐나온 대책 없는 드라마 작가 '이현수'는 서현진이, 행복을 위해 요리를 택한 셰프 '온정선'은 양세종이, 타고난 안목을 가진 자수성가 사업가 '박정우'는 김재욱이, 세상의 주인공이 되고픈 금수저 보조 작가 '지홍아'는 조보아가 연기한다.


    한편 '사랑의 온도'는 9월 18일(월) 밤 10시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