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사랑의온도' 조보아, "하명희 작가 팬, 캐릭터 모르고 달려들었다"

  • 장은경 기자
    • 기사

    입력 : 2017.09.14 15:27

    사랑의 온도 조보아 /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사랑의 온도 조보아 /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배우 조보아가 하명희 작가의 팬이라고 밝혔다.


    14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제작발표회에는 서현진, 양세종, 김재욱, 조보아가 참석했다.


    이날 조보아는 "하명희 작가의 팬이어서 캐릭터도 모르고 하겠다고 달려들었다. 많은 연민이 느껴지는 악역이어서 잘 살려보고 싶은 욕심이 들었다"고 출연 계기를 전했다.


    조보아는 세상의 주인공이 되고픈 금수저 보조 작가 '지홍아'를 연기한다. 그는 "현실적인 인물이다. 누구나 가질 수 있는 욕망인데 가져서는 안되는 상황에서 생기는 갈등을 표현한다"고 소개했다.


    이어 "초반 캐릭터의 현실적이고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준비하고 있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사랑의 온도'는 피상적인 관계에 길들여져 있는 청춘들의 사랑과 관계를 그린 드라마다.


    한편 '사랑의 온도'는 9월 18일(월) 밤 10시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