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스타

[인터뷰②] 바비 "일탈보다 좋은 음악, 평생 즐기고 싶다"

  • 하나영 기자

  • 입력 : 2017.09.15 08:00

    바비 인터뷰 / 사진: YG 제공
    바비 인터뷰 / 사진: YG 제공

    "제가 음악을 언제까지 즐길 수 있을까요. 일로 음악을 절대 하고 싶지 않고, 죽을 때까지 즐기면서 하고 싶어요."


    14일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에는 바비 첫 솔로앨범 'LOVE AND FALL'의 전곡 음원이 공개됐다. 바비는 이번 앨범의 전곡 작사 및 작곡에 참여했다. 오롯이 바비만의 색깔을 담은 앨범을 탄생시킨 것.


    빅뱅 이후 YG에서 활동하고 있는 여러 그룹 중 솔로 정규앨범을 발표하는 멤버는 바비가 처음이다. 그만큼 이번 앨범에 대한 자신감이 느껴진다. 바비는 "공감을 얻을 수 있고 다가갈 수 있는 노래가 좋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번 앨범을 제작할 때 여기에 관점을 두고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인터뷰②] 바비 "일탈보다 좋은 음악, 평생 즐기고 싶다"

    더블타이틀곡 중 하나인 'RUNAWAY'는 바비 스스로의 삶에 대한 고찰과 고민을 녹인 곡으로, 청춘이라면 누구나 꿈 꾸는 일탈을 노래한다. 단순한 코드 진행과 청량한 기타 톤의 시원시원한 음향이 돋보인다.


    바비에게 청춘은 어떤 의미일까. "청춘은 거침 없는 것 같다. 하고 싶은 것을 다 하고, 그러면서 흔들리고, 또 일어나는 것 같다. 제가 생각하는 청춘은 경험을 쌓으면서 일단 모든 것을 해보는 것이다. 그럴 수 있는 기회가 있는 시기가 바로 청춘인 것 같다."


    바비 역시 때로는 일탈을 꿈 꾸기도 하는 청춘이다. 일탈하고 싶었던 순간이 언제냐고 묻자 "친구들이 어디를 놀러가면 항상 사진을 찍어서 보내준다. 그런 것들을 보면서 부럽기도 하고, 나는 저런 것들을 즐기지 못한다는 생각 때문에 일탈하고 싶은 마음이 들기도 했다. 그래도 일탈을 하는 것보다 더 좋은 것이 음악이고, 음악에 집중하고 싶어서 이러는 것이니까 섭섭하거나 슬픈 감정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바비에게 있었던 가장 큰 일탈은 '보고 없이 편의점에 간 일'이라고. 바비는 "보고만 드리면 사실 어디든 갈 수 있었는데, 그 때 핸드폰을 찾는 것도 귀찮았고, 정말 배가 고팠다. 그래서 편의점에 가서 라면, 삼각김밥을 산 것이 가장 큰 일탈"이라고 밝혔다.

    [인터뷰②] 바비 "일탈보다 좋은 음악, 평생 즐기고 싶다"

    바비는 이번 앨범에서 '랩' 뿐 아니라, '노래'에도 도전했다. 바비는 "마냥 랩만 보여드리고 싶지 않고, 스펙트럼을 넓혀가고 싶다. 힙합만 하는 사람이 아니라 발라드나 알앤비(R&B), 락, 레게 등 모든 것을 소화할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 많이 도전했고, 열심히 한 앨범"이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도전 역시 결국은 대중과 가까이 하고 싶은 마음에서다. 바비는 "노래를 잘 쓰고, 노래에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사람이 좋은 뮤지션이라고 생각한다. 래퍼이긴 하지만 노래를 하면서 곡의 퀄리티를 높이고, 또 가까이 다가가고 싶은 마음"이라고 전했다.


    바비에게 이번 솔로앨범은 한 마디로 '노력한 앨범'이다. 바비는 발음이 가장 큰 문제라고 생각했다면서 "고치는 것에 정말 많은 시간을 보냈다. 원래 제가 하던 음악이랑 달라서 더 어려웠다. 완벽을 추구하는 성격이라 100퍼센트 만족은 아니지만 열심히 노력했고, 나름대로 만족한다"고 답했다.


    스스로 부족한 것을 개선하고,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는 아티스트다. 그렇기에 다음이 더욱 기대될 수 밖에 없다. 아이콘이 아닌, 솔로로서 이제 첫 발을 뗀 바비의 음악이 궁금해진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