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당잠사' 이상엽, 형사전문 변호사 변신..이종석과 사제관계?

  • 성진희 기자
  • 입력 : 2017.09.15 10:10

    사진 :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상엽 / iHQ 제공
    사진 :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상엽 / iHQ 제공

    이상엽이 잘나가는 ‘형사전문’ 변호사 이유범으로 변신한다.

    SBS 새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 측은 15일 전직 검사, 현직 변호사인 이유범(이상엽 분)의 캐릭터 컷을 공개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누군가에게 닥칠 불행한 사건 사고를 꿈으로 미리 볼 수 있는 여자와 그 꿈이 현실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검사의 이야기.

    극 중 유범은 전직 잘나가는 검사, 현직 더 잘나가는 형사사건 전문 변호사로 그는 ‘윈윈’이라는 말을 좋아하는 프로패셔널한 인물. 또한 유범은 서글서글한 호남형 외모와 원만한 대인관계를 갖고 있어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사람들에게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그가 과거에 몸담았던 검찰에서도 예외는 아니다.

    이를 증명하듯 공개된 스틸의 유범은 전 직장인 한강지검에 방문해 활짝 웃으며 사람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그런 그가 변호사 사무실에서는 냉철한 눈빛으로 누군가와 대화를 나누며 반전 매력을 방출하고 있어 시선을 집중시킨다.

    제작진에 따르면 유범은 한강지검 형사3부의 초임검사 정재찬(이종석 분)과 과거에 과외선생님과 학생으로 만난 사이. 이제는 두 사람이 검사 정재찬과 변호사 이유범으로 만나 한 사건을 맡게 되는데 두 사람이 어떻게 해결해나갈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 측은 “전직 검사였던 유범은 재찬의 직장인 한강지검 형사3부 사람들과도 스스럼없이 지내며 한강지검에 자주 방문한다”면서 “현재 검사와 변호사로 만난 재찬과 유범이 어떤 이야기를 그려나갈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다시 만난 세계’ 후속으로 9월 27일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