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배지현, 류현진과 열애 공개 후 첫 소감 "놀랐지만, 지금은 개운해"

  • 장은경 기자
    • 기사

    입력 : 2017.09.16 09:55

    사진: 류현진과 결혼 전제로 열애 중인 배지현 아나운서 / 배지현 인스타그램
    사진: 류현진과 결혼 전제로 열애 중인 배지현 아나운서 / 배지현 인스타그램

    미국 LA다저스 메이저리거 류현진(30)과 결혼 전제로 열애 중인 배지현 아나운서(30)가 류현진에 대해 "낙천적이고 따뜻하며 배려가 많다"며 응원을 부탁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스포츠플러스 '베이스볼 투나잇'에서 배지현은 류현진과 열애 공개 후 첫 소감을 밝혔다.


    배지현은 프로그램 중후반 "야구프로그램을 통해 이런 얘기(열애)를 하는 것이 민망하긴 하지만 (이 프로그램의)MC로서 한 마디 말 없이 넘어가긴 예의가 아니었다고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동료 MC 김선신 아나운서가 열애 공개 소감을 묻자 "너무 어색하다. 아직도 좀 얼떨떨하다. 열애 공개 시점이 생각했던 것보다 좀 일찍 알려지게 되면서 놀랍고 당황했는데 지금은 안정됐다. 개운하다"라고 밝혔다.


    류현진 선수의 매력에 대해서는 "일단은 워낙 낙천적이고 너무 착하다. 꽤 오랜기간 만났는데 한 번도 싸운 적이 없고 배려하는 마음이 크다. 심성도 곱고 따뜻하다"고 자랑했다.


    또한 배지현은 류현진과의 열애에 오작교 역할을 한 사람이 정민철 해설위원이었다고 공개했다. 배지현은 "정 위원님이 절 워낙 좋게 보셔서 류현진 선수한데 저에 대한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셨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배지현은 시청자들에게 "시즌이 마무리할 때까지 따뜻하게 지켜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한편 류현진과 배지현은 2년 교제 끝에 내년 1월 웨딩마치를 울릴 예정이다. 2006년 한국 프로야구 한화이글스에 입단한 류현진은 2013년 꿈의 무대로 통하는 메이저리그에 진출해 LA 다저스 소속 선발투수로 5년째 활약 중이며, 현재 통산 33승을 올렸다.


    서강대학교 영어영문과 출신인 배지현은 2009년 제18회 슈퍼모델 선발대회에서 렉스상을 수상한 뒤 2010년 스포츠 전문채널 SBS ESPN에 입사했다. 2014년 1월까지 '베이스볼S'를 진행하며 2014년 3월부터 MBC스포츠 플러스에서 활동하고 있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