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배국수' 처음 먹어보는 맛인데 맛있다"…만드는 비법은?(삼시세끼)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7.10.14 09:50

    배국수 / 사진: tvN '삼시세끼' 방송 캡처
    배국수 / 사진: tvN '삼시세끼' 방송 캡처

    배국수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바다 목장'에서는 득량도 삼형제 이서진,  에릭, 윤균상의 마지막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세 사람은 마지막인 만큼, 배국수를 비롯해 특별한 식사를 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배국수는 에릭이 요리 프로그램에서 본 음식으로, 왕실에서 먹었던 음식으로 전해졌다. 윤균상은 배를 깎고, 이서진이 배를 갈며 에릭의 배국수 만들기를 도왔다.


    에릭은 중면을 삶은 후 찬물에 씻어 쫄깃해지게 만든 뒤, 배를 갈아 만든 육수를 더했다. 이어 장작불에 구운 불고기, 기름없이 볶은 오이를 고명으로 올려 군침 도는 비주얼의 배국수를 완성했다.


    배국수를 맛 본 이서진은 "희한하네. 달달하다"고 감탄했고 윤균상 또한 "처음 먹어보는 맛인데 맛있다"고 극찬했다. 이에 각종 포털 등에서는 '배국수'가 실시간 검색어를 차지하는 등 뜨거운 화제를 모으게 된 것.


    이어 삼형제는 점심을 위해 빠네 파스타와 양파수프에 도전했다. '제빵왕' 이서진이 만든 빵, '에셰프' 에릭이 만든 파스타, 윤균상이 만든 양파수프가 합쳐진 이날 점심 식사는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 마지막 식사다운 풍성한 비주얼을 자랑했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