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더★리뷰] ‘미옥’ 김혜수, 한국형 느와르의 새 지평 열다

  • 더스타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7.11.06 17:21

    사진 : 영화 '미옥' 포스터 / 씨네그루(주)키다리이엔티 제공
    사진 : 영화 '미옥' 포스터 / 씨네그루(주)키다리이엔티 제공
    느와르 영화의 새 지평을 열 <미옥>이 6일 오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 언론시사회를 가졌다.

    배우 김혜수가 데뷔 후 처음으로 강도 높은 액션씬을 선사, 기대를 모으고 있는 이 작품은 한국형 느와르의 대가인 김지운 감독의 오랜 조감독 생활을 거친 이안규 감독의 입봉작. 극 중 김혜수는 범죄조직의 언더보스인 ‘나현정’ 역을 맡아, 그 동안 볼 수 없었던 강렬한 모습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국영화계의 손꼽는 패셔니스타로 주목받는 그녀였기에, 이번 영화에서도 남다른 패션 감각을 선보인 김혜수는 언더보스의 카리스마 있는 캐릭터를 위해 파격적인 헤어스타일의 밝고 강렬한 컬러링을 추구했다. 최소 열흘에 한 번씩 탈색을 기본으로 했었기에, 삭발한 우측 두피와 얼굴 가장자리는 약품으로 인한 화상을 입을 정도로 투혼을 발휘했다는 후문. 그녀는 “’나현정’은 강렬하고 차가운 인상이다. 장르의 특성상 요구되는 부분이었다”고 남다른 캐릭터의 접근 방식에 대해 설명했다.

    <미옥>의 전체적인 시각적 분위기는 굉장히 선이 굵고 무겁다. 김혜수의 외적 파격 변신은 시선을 충분히 압도하며, 그녀의 동료 ‘임상훈’ 역의 이선균이 아주 잔인한 악의 축의 모습을 가감 없이 보여준다. 비리검사 ‘최대식’의 이희준 또한 이선균과 끊임없는 ‘악(惡)대 악(惡) 경쟁’을 한다. 여기에 최무성, 오하늬, 안소영, 김민석 등 다양한 캐릭터의 열연도 영화를 끝까지 집중하게 만드는 요소다.

    한편, 영화 <미옥>은 범죄조직을 재계 유력 기업으로 키워낸 2인자 ‘나현정’(김혜수)과 그녀를 위해 조직의 해결사가 된 ‘임상훈’(이선균), 그리고 출세를 눈앞에 두고 이들에게 덜미를 잡힌 ‘최대식’(이희준)까지, 벼랑 끝에서 마지막 기회를 잡은 세 사람의 물고 물리는 전쟁을 그린 느와르 영화다. 오는 11월 9일 대개봉.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