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스타

[인터뷰] 김혜수, "난 액션 초짜..무술팀이 '미옥'으로 만들어줘"

  • 더스타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7.11.08 16:23

    사진 : 영화 '미옥'의 주연배우 김혜수 / 호두앤유엔터&강영호 작가 제공
    사진 : 영화 '미옥'의 주연배우 김혜수 / 호두앤유엔터&강영호 작가 제공

    영화 <미옥>(이안규 감독)의 주연배우 김혜수가 작품 속 액션 장면에 대해 "난 액션 초짜다"라고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배우 김혜수를 만났다. 느와르 장르 성격상 거친 액션 연기를 소화한 소감에 대해 "사실, 느와르 영화를 좋아한다. '미옥'의 시나리오를 보고 스토리의 중심에 여성이 있다는 걸 발견하고 반가웠다"며 "'미옥'에 참여한 무술팀이 tvn '시그널'에서 호흡을 맞췄던 팀이다. 어느 정도 절 알고 있었기에 제가 거친 액션을 완벽히 소화하게끔 컴팩트하게 만들어줬다. (제 액션연기의) 8할 이상은 이 팀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스태프들의 노고를 잊지 않았다.

    그녀는 함께 출연한 배우 이선균이 "선배님은 리허설도 100% 실제처럼 임했다"는 말에, "대본을 보고 기본 준비는 하지만, 현장에서 실제 움직여봐야 한다. 움직일때마다 조금씩 다르다. 결국, 어느 지점에서 어떠한 감정을 가져야 하는지 몸소 느껴야 한다"고 답했다.

    [인터뷰] 김혜수, "난 액션 초짜..무술팀이 '미옥'으로 만들어줘"
    영화 <미옥>에 출연한 이유로 김혜수는 "김지운 감독의 조감독 출신이란 배경은 중요하지 않았다. 조감독과 감독은 현장에서 역할이 완전히 다르다"라며 "연기 잘하는 배우가 나온다한들 그 작품이 잘 되리라는 보장은 없다. 결국, 내가 이 작품을 결정한 건 시나리오가 주는 힘이다. 영화 '미옥'은 등장 인물들의 관계를 밀접하게 그린다. 각자의 욕망이 전혀 다른 지점으로 향하다가 결국 충돌하는 것이 매력적이었다. '미옥'이란 캐릭터를 통해 모든 걸 끝내고 떠나고 싶은 욕망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혜수는 또, 영화 속 일등 공신으로 배우 이희준을 꼽았다. "'직장의 신'을 통해 처음 만났는데, 항상 (연기를) 잘한다. 특히, 영화 '해무'를 보고 깜짝 놀랐다. '미옥'에서 악랄한 최검사 역도 잘했다. 수족관에 갇힌 장면에서는 불굴(?)의 투지를 보여주었다"라고 거듭 칭찬했다.

    베테랑 배우 김혜수에게 제작이나 연기 외적인 분야에 대한 욕심은 없느냐고 물었다. 그녀는 "제작은 어렵다. 하지만, 기획은 매우 흥미롭고 관심이 많다.(웃음) 대학에서 영화연출을 전공했기에 시나리오 작업은 물론, 편집과 연출 공부도 많이 했다. 결국, 연출은 배우보단 더 타고나야 한다고 본다. 좌뇌와 우뇌가 동시에 움직여햐 하고, 직관력과 통찰력이 매우 뛰어나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난 아직 부족하다. 하지만, 기획은 기회가 온다면 반드시 해 볼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편, 영화 <미옥>은 범죄조직을 재계 유력 기업으로 키워낸 2인자 ‘나현정’(김혜수)과 그녀를 위해 조직의 해결사가 된 ‘임상훈’(이선균), 그리고 출세를 눈앞에 두고 이들에게 덜미를 잡힌 ‘최대식’(이희준)까지, 벼랑 끝에서 마지막 기회를 잡은 세 사람의 물고 물리는 전쟁을 그린 느와르 영화다. 11월 9일(내일) 대개봉.
    [인터뷰] 김혜수, "난 액션 초짜..무술팀이 '미옥'으로 만들어줘"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