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스타

[인터뷰] '7호실' 신하균, "도경수는 순수하고 맑은 눈 가져..어두운 면도 있다"

  • 더스타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7.11.10 18:46 | 수정 : 2017.11.10 19:46

    사진 : 영화 '7호실'의 배우 신하균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영화 '7호실'의 배우 신하균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7호실>(이용승 감독 명필름 제작)의 주연배우 신하균이 엑소 도경수와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10일 정오,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신하균. 그는 도경수(엑소 디오)와 영화 <7호실>을 통해 DVD방 사장(두식)과 알바생(태정)으로 만나 '브로 케미'를 선사한다.

    신하균은 이날 라운드인터뷰에서 도경수의 첫 인상에 대해 "엑소의 활동 무대를 본 적은 없다. 주변에서 (경수의) 이야기는 많이 들어 성실하고 유망하다는 걸 알고는 있었다"라며 "처음 그를 봤을 때, 눈이 굉장히 잘생겨 너무 좋았다. 순수하고 맑은 눈 안에 그늘진 내면도 있는 후배다. '태정'의 모습이 고스란히 드러났다."고 말했다.

    그는 또, 도경수와 DVD방의 7호실 속 작은 공간에서 주먹다툼을 하는 장면에 "사전에 합을 맞추는 멋진 액션이 아니다. 그래서 에너지의 소비가 더 되었다."라고 토로하며 "어차피 힘든 촬영이었기에 여러 테이크를 가진 못했다. 감독님이 주변 소품들을 최대한 무기(?)로 활용하라고 디렉션을 주셨다. 다행히 제 손에 든 소품들은 빈 정수기통이나 방향제가 든 분무기가 전부였다"고 웃으며 말했다.

    두식 역할의 신하균은 장사가 잘 될거란 복덕방 사장의 말에 속아 압구정 한복판서 DVD방 사업을 시작했다 실패했다. 새 주인을 만나 권리금을 받아 내고 탈출하려는 그의 의지에서 종종 욱하는 성격이 나와 실제 성격도 일이 잘 풀리지 않으면 두식의 성격과 같은지 궁금했다. 그는 허허 웃으며 "오히려 반대다. 난 주로 마음 속으로 삭히는 성격이라, 거기에서 오는 스트레스는 술로 풀지 그처럼 분노를 표출하지는 않는다.(웃음) 저와 다른 성향의 캐릭터라 한편으로 재밌었다"라고 전했다.

    팬들 사이에서 워낙 연기를 잘한다고 일명 '하균神'이라 불리우는 배우 신하균. "정말 제겐 부끄러운 닉네임"이라고 고개를 가로 저으며, "연기를 잘 해보이려고 작품을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늘 새로운 것을 찾는 편이다. 촬영전 감독님의 '10분'이란 작품을 굉장히 인상 깊게 봤고, 늦은 나이에 처음으로 상업영화에 데뷔하셨지만, 촬영장에서는 늘 노련함과 진중함이 가득해 든든했다."라고.

    마지막으로, 영화의 호평을 잇는 흥행 공약에 대해 "'7호실'이 잘 되면, 다음 작품에 더 열심히 매진하겠다."라고 천상 배우다운 메세지를 전했다.

    한편, 영화 <7호실>은 서울의 망해가는 DVD방 사장 두식(신하균)과 학자금 빚을 갚으려 DVD방에서 일하는 알바생 태정(도경수), 두 남자의 생존이 걸린 문제의 방 '7호실'에 얽힌 블랙코미디 영화. 오는 11월 15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인터뷰] '7호실' 신하균, "도경수는 순수하고 맑은 눈 가져..어두운 면도 있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