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더★이슈] 한서희 "트렌스젠더 못 안고가"…페미니스트 맞아?

  • 더스타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7.11.13 11:01

    한서희 논란 / 사진: 한서희, 하리수 인스타그램 캡처
    한서희 논란 / 사진: 한서희, 하리수 인스타그램 캡처

    한서희가 '페미니스트'라고 자신을 소개했지만, '트렌스젠더'는 안고 가지 못하겠다고 말했다. 물론 이 또한, '페미니즘'의 일종이겠지만, 과연 '페미니즘'의 본래 의미에 맞는 행동인가 의문이 든다.


    지난 12일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페미니즘에 관한 게시물을 많이 올렸는데, 몇몇 트렌스젠더, 트렌스젠더가 아닌 분들이 장문의 글을 많이 보내셨다. 간략히 줄이자면 "트렌스 젠더도 여성이니 우리의 인권에 관한 게시물도 써달라"는 내용이었다"며 글을 적었다.


    이어 "트렌스젠더는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생물학적으로도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고추가 있는데 어떻게 여자인지..나원..저는 '여성'분들만 안고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트렌스젠더 연예인인 하리수는 해당 글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재하며 "사람은 누구나 본인의 생각을 이야기 할 자유가 있지만, 연예인 지망생이라면 본인의 말이 미칠 무게를 생각해봐야 한다"면서 "인성도, 저지른 행동도 참으로 안타깝다"고 심경을 드러냈다.

    [더★이슈] 한서희 "트렌스젠더 못 안고가"…페미니스트 맞아?

    한서희는 논란이 일자 다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는 퀴어포비아가 아니다. 다만, 트렌스젠더 분들을 못 안고 가겠다는 것"이라면서 "트렌스 젠더분들을 포용안하는게 모든 성소수자분들을 혐오하는 건가요?"라고 반문했다.


    이어 "여성상을 그들이 정한 '여성스러움'이라는 틀안에 가두고 그들만의 해석으로 표현함으로써 진짜 여성들이 보기에 불편함만 조성한다고 생각한다. 마치 백인이 흑인 된다고 하는 것처럼요. 여성 인권 신장에 도움이 되긴 커녕 퇴보가 되게 만든다고 생각한다. 그들이 말하는 여성이란 무엇일까요? 정신적으로 여자니까 여자라고 하는데, 본인이 되고 싶다고 성을 마음대로 바꿀 수 없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서희는 "성을 마음대로 바꿀 수 있었으면, 페미니즘이라는 것도 생기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이슈] 한서희 "트렌스젠더 못 안고가"…페미니스트 맞아?

    하지만, 페미니즘의 본래 뜻을 살펴보면, '여성의 특질을 갖추고 있는 것'이라는 뜻을 지닌 라틴어 '페미나(femina)'에서 파생한 말로서, 성 차별적이고 남성 중심적인 시각 때문에 여성이 억압받는 현실에 저항하는 여성해방 이데올로기를 말한다.


    여성을 억압하는 객관적 현실을 올바르게 파악하고 그 해결을 모색하는 것으로, 남성 특유의 사회적 경험과 지각 방식을 보편적인 것으로 표준화하려는 태도를 근절시키는 것, 스스로 억압받는다고 느끼는 여성들의 관심사를 체계적으로 이해하려는 것이 중요하다. 다시 말해 페미니즘에서 문제삼는 것은 생물학적인 성(sex)이 아니라 '사회적인 성(gender)'이다라고 표현한다.


    페미니즘은 여성 인권이 사회적으로 억압받아왔고, 또한, 여성의 입장을 남성에 비해 낮은 지위에 있다는 판단에서 생겨난 것이다. 사회적으로 억압받는 트렌스젠더에 대한 한서희의 시각은 과연 페미니즘에 대해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 것일까 의문이 든다.


    한편 하리수는 한서희 저격글과 관련해 논란이 일자, "그 친구의 페미니스트 활동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자 한 것이 아니었다. 성기에 대한 글, 주민번호, 자궁에 대한 글을 보면서 이렇게까지 했어야 하나 안타깝고 아쉬웠다. 제가 한 발언에 화가 나신 분들 많으시죠. 감정이 격해서 글을 잘못 쓴 것 같다. 한 마디에 책임감이 크다는 것을 느끼며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여성 인권에 앞장 서시고 힘쓰는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고 사과문을 적었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