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박혜진 "언론이 질문 못 하면 나라가 망한다"

  • 더스타 장은경 기자
    • 기사

    입력 : 2017.11.14 11:10

    사진: 박혜진 / '비정상회담' 방송 캡처
    사진: 박혜진 / '비정상회담' 방송 캡처

    박혜진 전 아나운서가 언론의 역할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13일 방송된 '비정상회담'에는 전 아나운서이자 현 방송인 박혜진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혜진은 "감정노동도 산업재해로 인정받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나, 비정상인가요?"라는 안건을 제기했다.


    MC 성시경이 "방송에서 의견을 말할 수 없어서 괴로운 적은 없었나?"라고 질문하자 박혜진은 "얼마 전 언론 관련 다큐멘터리에서 인상 깊었던 한 마디가 '언론이 질문을 못하면 나라가 망한다'는 것이었다"며 입을 열었다.


    박혜진은 "그런데 우리 언론이 언론의 역할을 못한 시간이 좀 길었다. 피디, 기자, 아나운서가 방송 제작을 하지 못하고 다른 부서에 배치 되기도 했다. 그래서 지금 파업이 진행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박혜진은 "내 생각에는 이번에는 잘 될 것 같다. 그러니 파업에 더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MBC는 주주총회를 열고 김장겸 사장의 해임안건을 통과시켰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