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페셜

[HD영상] "귓가에 맴돌아 종종!" 러블리즈, 8글자로 말하는 '종소리'

  • 더스타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7.11.14 21:46

    러블리즈 '종소리' 쇼케이스 / 더스타 캡처
    러블리즈 '종소리' 쇼케이스 / 더스타 캡처

    러블리즈가 '종소리'를 8글자로 설명했다.


    14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는 세 번째 미니앨범 'Fall in Lovelyz'를 발매하는 러블리즈의 쇼케이스가 열렸다.


    러블리즈 미니3집 'Fall in Lovelyz'는 늦은 가을에서 겨울로 넘어가는 사이에 느껴지는 계절감과 러블리즈만의 특별한 감성을 담았다는 의미로, 사랑에 빠진 러블리즈와 이들에게 빠지게 될 모든 사람들의 설레고 벅찬 감정을 오롯이 표현한다.


    타이틀곡 '종소리'는 러블리즈가 새롭게 시도하는 장르의 곡으로 원택(1Take)과 탁(Tak)이 작사, 작곡한 곡이다. '두근대는 설렘의 시작', '귓가에 맴도는 종소리'라는 순정만화 판타지를 콘셉트로, 겨울에 듣기 좋은 곡으로 탄생됐다.

    러블리즈(lovelyz), 8글자로 말하는 '종소리'(Twinkle) / 더스타

    이날 러블리즈는 타이틀곡 '종소리' 무대를 최초 공개한 것은 물론, '종소리'와 관련한 8자 토크를 진행했다. 미주는 "귓가에 맴돌아 종종!"이라고 킬링파트를 짧게 말했다. 지애는 "러블리너스 들려줘"라고 8자로 소개하며 "러블리즈와 러블리너스가 서로 사랑에 빠져서 '종소리'를 들려주고 싶은 마음"이라고 설명했다.


    류수정은 "들으면 같이 춤 출걸"이라면서 "노래가 정말 신나기 때문에, 같이 춤도 추게 될 것 같다. 그런 에너지를 받으면 좋겠어서, 제 바람을 담았다"고 답했다. 케이는 "러블리즈 입덕하자"라면서 "러블리즈에 또 한 번 빠지시게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진은 "듣자마자 띠요오옹"이라고 했고, 지수는 "따라 추면 살 빠질걸"이라면서 "쉬워 보이는데 계속 달리는 안무다. 유산소에 되게 효과적일 것 같아서 다이어트하는 분들에 강추!"라고 전했다. 예인은 "조금 더 가까이 와줘"라면서, "가까이 다가 올 수 있는 앨범이 됐으면 좋겠다. 원래는 '선명히 와줘'인데 '가까이'로 바꿨다"고 설명했다.


    ▶︎[러블리즈(lovelyz), 8글자로 말하는 '종소리'(Twinkle)] 영상 보러가기


    한편 러블리즈 타이틀곡 '종소리'를 포함한 세 번째 미니앨범 'Fall in Lovelyz' 전곡은 오늘(14일) 저녁 6시 공개된다. 러블리즈는 이날 저녁8시 팬들과 함께 하는 컴백 쇼케이스를 개최하며 본격적 활동에 돌입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