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페셜

[더★현장] "새로운 출발점 됐으면"…러블리즈에 빠지게 될 '종소리'

  • 더스타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7.11.14 17:28

    러블리즈 종소리 쇼케이스 / 사진: 울림 제공
    러블리즈 종소리 쇼케이스 / 사진: 울림 제공

    귓가에 '종소리'가 맴돈다. 러블리즈에 빠질 시간을 알리는 소리인 것 같다.


    14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는 세 번째 미니앨범 'Fall in Lovelyz'를 발매하는 러블리즈의 쇼케이스가 열렸다. 예인은 "첫 선을 보이는 자리는 항상 두근대고 떨리는 마음이다"라며 "언니들과 새벽까지 열심히 연습했다. 기대를 갖고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러블리즈 미니3집 'Fall in Lovelyz'는 늦은 가을에서 겨울로 넘어가는 사이에 느껴지는 계절감과 러블리즈만의 특별한 감성을 담았다. 사랑에 빠진 러블리즈와 이들에게 빠지게 될 모든 사람들의 설레고 벅찬 감정을 오롯이 표현한다.


    또한, 러블리즈를 항상 응원하고 사랑해준 팬들을 위한 선물 같은 앨범이기도 하다. 미주는 "귓가에 맴도는 종소리처럼, 잊혀지지 않는 선물이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지애 역시 "선물을 받으면, 기분이 좋은 것처럼 힘들고 지칠 때 기분이 좋아지셨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전했다.

    [더★현장] "새로운 출발점 됐으면"…러블리즈에 빠지게 될 '종소리'

    타이틀곡 '종소리'는 러블리즈가 새롭게 시도하는 장르의 곡으로 원택(1Take)과 탁(Tak)이 작사, 작곡한 곡이다. '두근대는 설렘의 시작', '귓가에 맴도는 종소리'라는 순정만화 판타지를 콘셉트로, 겨울에 듣기 좋은 곡으로 탄생됐다.


    베이비소울은 "본래 러블리즈가 가진 색깔에 새로운 색을 더한 앨범"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류수정은 "고음도 많고, 템포가 빨라서 메인보컬 언니들이 고생했다. 지애언니와 지수언니의 사랑스러운 보이스가 키포인트"라고 설명했다.


    서지수는 사랑스러운 목소리를 표현한 것과 관련해 "하다 보니까 늘은 것 같다"며 "같이 작업을 할 때 '하고 싶은대로 해봐'라고 하셔서 했는데, 박수를 치면서 '건들게 없다'고 '너무 좋다'고 말씀을 해주셨다"고 작업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종소리'를 포함해 인트로곡인 'Spotlight'와 남녀의 삼각관계를 경쾌하게 표현한 '삼각형', 별다른 이유 없이 매번 '그냥'이라고 말하는 남자에 대한 혼란스러움을 담은 '그냥', 소중한 연인과의 약속을 아름답게 그려낸 'FALLIN', 한편의 판타지 동화를 보는 듯한 '비밀정원', 누구나 어릴 적 상상해보았던 동화적 환상을 내포한 '졸린 꿈'까지 7곡이 수록된다.

    [더★현장] "새로운 출발점 됐으면"…러블리즈에 빠지게 될 '종소리'

    러블리즈의 컴백에 앞서 트와이스, EXID, 구구단 등이 컴백했으며 오는 17일에는 레드벨벳이 컴백한다. 러블리즈만의 차별점을 묻자, 류수정은 "다른 그룹들의 노래가 있듯, 러블리즈만의 사랑스럽고 설레는 음악이 겨울과 잘 어울리는 것 같다"며 "다가 올 겨울의 설렘을 같이 느끼면서, 사랑스러움을 전달하는 것이 저희만의 특별함인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러블리즈의 이번 미니3집은 '데뷔 3주년(데뷔일: 2014.11.12)'에 맞춰 나온 앨범이기도 하다. 베이비소울은 이번 앨범이 "러블리즈, 그리고 러블리너스 여러분에게도 새로운 출발점이 됐으면 좋겠다"면서 "이번 활동을 계기로 해외에서도 콘서트와 투어 등을 해보고 싶은 마음도 있다"는 바람을 전했다.


    3주년을 맞이한 러블리즈는 윤상이 아닌, 다른 프로듀서와 작업을 선택했다. 베이비소울은 "PD님과 3년 동안 작업을 했는데, 그 동안 러블리즈의 하나의 색깔을 PD님께서 만들어주셨다면, 이제 또 다른 색깔과 음악적 세계를 보여드리고 싶어서 새로운 분들과 작업하게 됐다"고 이유를 밝혔다.


    끝으로 러블리즈는 활동 목표를 밝혔다. 베이비소울은 "'지금 우리' 때 처음으로 1위를 했는데, 1위를 더 많이 해보고 싶은 마음"이라고 솔직한 바람을 전했다. 만약 부상 없이 활동을 할 경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예인은 "무사고로 활동을 마칠 경우, 단체로 한복을 입고 널뛰기를 하겠다"는 독특한 공약을 내세웠다.


    한편 러블리즈 타이틀곡 '종소리'를 포함한 세 번째 미니앨범 'Fall in Lovelyz' 전곡은 오늘(14일) 저녁 6시 공개된다. 러블리즈는 이날 저녁8시 팬들과 함께 하는 컴백 쇼케이스를 개최하며 본격적 활동에 돌입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