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나미야 잡화점의 기억' 2018년 1월 개봉…아름다운 기적 선사

  • 더스타 장은경 기자
    • 기사

    입력 : 2017.12.07 18:57

    사진: 영화 <나미야 잡화점의 기억> 포스터
    사진: 영화 <나미야 잡화점의 기억> 포스터

    최근 10년간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소설, 전 세계 1000만 명이 읽은 책. 말이 필요 없는 베스트셀러 히가시노 게이고 원작의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감독 히로키 류이치)이 드디어 국내 개봉을 확정했다.


    아름다운 기적을 엿볼 수 있는 티저 포스터 공개와 함께 내년 1월, 관객들과의 만남을 기약한 것이다.


    영화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이 2018년 1월 개봉을 확정하며,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했다. 이번 작품은 제목만 들어도 가슴이 벅차오르는 소설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을 원작으로 해 일찍부터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용의자 X의 헌신], [백야행] 등의 작품으로 국내에서도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작가 히가시노 게이고의 동명 소설은 익히 알고 있다시피 전 세계적으로 1000만 부 판매라는 괴물 같은 기록을 세웠으며,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소설 1위(2017년 9월 기준, 출처: 교보문고), 역대 일본 소설 작품 중 최다 판매 1위라는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작품이다.


    그렇기에 영화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을 향한 관객들의 관심이 날로 뜨거워지고 있는 상황. 독특한 소재, 남다른 상상력은 물론, ‘추리 장르’로 정평이 나 있는 작가의 치밀한 구성과 그 속에 담겨있는 따뜻한 감성이 만나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개봉 확정과 함께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나미야 잡화점’의 모습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어 더욱 특별하게 느껴진다. 어떤 배우보다 더욱 존재감을 드러내는 나미야 잡화점의 모습은 따뜻한 온기를 품고 있는 듯하지만, 동시에 신비하고 몽환적인 분위기를 발산하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러한 비주얼에서도 알 수 있듯, 영화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나미야 잡화점’이라는 공간에 “비밀을 간직한 편지”가 도착하며 모든 이야기가 시작된다. 현재의 시간, 한밤중 잡화점으로 숨어든 3인조 도둑은 느닷없이 ‘생선가게 뮤지션’이라고 적힌 고민 상담 편지 한 통을 받는다.


    의아한 상황 속 3인조 도둑은 발신인이 쓴 내용이 32년 전인 과거를 가리킨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호기심이 발동한 그들은 답장을 보내고, 이내 또다시 편지를 받게 되며 자신들의 답장이 과거는 물론 현재에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알아낸다.


    나아가 32년 전 잡화점의 주인을 비롯, 고민 상담을 하던 이들, 그리고 이곳에 온 자신들까지 이 모든 상황이 ‘우연’이 아님을 깨닫는다. 이처럼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원작을 통해 읽었던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드라마틱한 스토리와 편지를 통해 주고받는 따뜻한 감성, 그리고 흥미로운 추리를 스크린으로 고스란히 구현, 기대를 자아낸다.


    특히 후반부 3인조 도둑이 추리를 해나갈수록 맞춰지는 인연의 조각들은 영화의 클라이맥스로, 관객들에게 벅찬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3인조 도둑 중 ‘아츠야’ 역은 일본 최고 아이돌들의 집합소인 ‘쟈니스’ 소속 ‘헤이 세이 점프’ 출신의 야마다 료스케, 그리고 잡화점 주인 ‘나미야’ 역은 일본 국민 배우 니시다 토시유키가 맡아 진심 어린 열연을 보여주며, 관객들에게 따스한 위로를 전할 예정이다.


    이처럼 작품에서 느낄 수 있는 짙은 감성을 물씬 풍기는 티저 포스터를 공개한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다가오는 새해 놓쳐서는 안 될 필람무비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관객들에게 따뜻한 감성을 전할 <나미야 잡화점은>은 2018년 1월 개봉 예정이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