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최승호, 과거 배현진 저격 "언제까지 여왕처럼 살 줄 알았나"

  • 더스타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7.12.08 09:29

    최승호 배현진 악연 / 사진: MBC 뉴스데스크 방송 캡처
    최승호 배현진 악연 / 사진: MBC 뉴스데스크 방송 캡처

    최승호 MBC 신임사장이 과거 배현진 앵커를 저격한 것이 화제다.


    지난 7일 MBC는 주주총회를 열고 최승호 뉴스타파 PD를 신임 대표이사로 공식 선임했다. 최승호 신임 사장은 "무너진 MBC 뉴스와 시사 프로그램 신뢰를 높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MBC가 이 시대에 필요한 권력 비판과 문제 제기를 할 수 있는 언론이 되도록 구성원들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최승호 신임 사장의 소식을 직접 보도한 것은 배현진 앵커다. 이날 배현진 앵커는 덤덤한 표정으로 최승호 PD가 신임 사장에 선임되었다고 보도해 눈길을 끌었다.


    최승호 사장과 배현진 앵커는 악연이라고 볼 수도 있는 인연이다. 과거 자신의 SNS에 선배 기자가 조사를 받는 등 고초를 당하고 마침내 비제작부로 쫓겨나는 과정에서 배현진 씨는 무슨 생각을 했을까"라며 "자신이 영원히 MBC 아나운서로 여왕처럼 살 것이라고 생각했을까"라는 글을 게재,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에 배현진 앵커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는 것은 당연하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