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최승호, 신동호·배현진 향해 "책임 물을 것" 언급…왜?

  • 더스타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7.12.08 10:23

    배현진 신동호 언급한 최승호 사장 / 사진: MBC 제공
    배현진 신동호 언급한 최승호 사장 / 사진: MBC 제공

    최승호 신임 MBC사장이 신동호, 배현진 아나운서에게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8일 최승호 사장은 CBS '김현정의뉴스쇼' 전화 인터뷰를 통해 "신동호 아나운서에 대해 충분히 조사해 책임을 물을 것이고, 배현진 앵커 체제는 새롭게 교체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승호 사장은 "신동호 아나운서 같은 경우, 과거 아나운서국에서 무려 11명의 MBC 얼굴이었던 아나운서들이 떠나가도록 만들고, 열 몇 명의 아나운서들이 자기 일을 못하고 부당 전보되도록 하는 데 상당한 책임이 있다"면서 "저희가 생각할 때는 회사가 합당한 절차를 거쳐 그 부분에 대해 충분히 조사하고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배현진 앵커는 지금 앵커를 맡고 있는데 그 부분은 보도본부에서 새로운 앵커 체제를 아마 마련하리라고 본다"면서 현재 '뉴스데스크' 최장수 앵커로 자리매김한 배현진 앵커의 교체를 시사했다.


    사실 MBC 김장겸 사장이 해임된 이후, 일명 '배신남매'로 불려온 배현진 아나운서, 신동호 아나운서 국장의 행보에 관심이 쏠렸다.


    김장겸 사장 해임 후 신동호 국장은 자신이 진행 중이던 '신동호의 시선집중'에서 하차한 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아나운서국을 책임지는 보직 국장의 역할을 다할 것이며, 시류에 흔들리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배현진 앵커는 TV조선 이적설이 보도되기도 했지만, 당시 MBC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입장을 전한 바 있다. '뉴스데스크'에서 내려올 그의 행보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