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스타

[인터뷰] 정우성, "곽도원? 불쑥 나온 배 때문에 '북한 1호' 했어야"

  • 더스타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7.12.14 14:58

    사진 : 영화 '강철비'의 주연배우 정우성 / NEW 제공
    사진 : 영화 '강철비'의 주연배우 정우성 / NEW 제공

    배우 정우성이 영화 <강철비>에서 호흡을 맞춘 곽도원의 역할에 대해 "1호를 맡아야 했었다"고 말했다.

    14일 오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오늘 개봉한 영화 <강철비>(양우석 감독)의 배우 정우성을 만났다. <강철비>는 북한 내 쿠데타가 발생하고, 북한 권력 1호가 남한으로 긴급히 내려오면서 펼쳐지는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

    이날 라운드인터뷰를 통해 정우성은 "만약 곽도원과 제 역할이 서로 바뀌었다면, 그는 북한 최정예요원 역이 아니라 1호를 맡았어야 했다. 그 이유는 단 하나, 불쑥 튀어 나온 그의 배 때문"이라고 말해 웃음을 주었다.

    정우성은 <아수라>에 이어 두 번째로 호흡을 맟춘 곽도원에게 "사랑하는 친구"라고 평했다. 그 이유를 묻자, "동료로서 친구로서 호감이 간다. '아수라'때부터 (호감이) 상승 곡선을 타기 시작하더니 지금은 매우 신뢰하는 친구"라며 "영화 촬영중 전쟁이 날까 두려워 죽지만 않았으면 좋겠다는 곽도원의 멘트에 제주도로 피해 있어라, 서울은 내가 지키겠다고 농담을 주고 받았다"고 전했다.

    극 중 평양 사투리를 자연스레 구사했던 정우성. "조우진과의 거친 액션 장면도 있었지만, 가장 신경을 쓴 건 사투리다. 주변에서는 북한군이 된 정우성이 말이 되냐는 선입견도 있었지만, 워낙 시나리오가 재밌고 캐릭터 또한 새로워 출연을 결심했다. 북한 사투리가 워낙 붙여서 말하고 스피드가 빠르지 않냐. 그런 거친 악센트를 실제로 접하니 잘 알아들을 수 가 없었다. 관객들이 보기엔 무슨 말을 하려는지 잘 모를거다. 그러한 사투리의 원형을 그대로 살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극의 하이라이트 장면인 '스틸 레인' 폭격 촬영 당시를 떠울린 정우성은 "이 작품은 판타지가 아니다. 블루 스크린을 배경으로 허우적대며 오버 액션을 펼치는 연기가 아니었기에 촬영하면서 힘든 장면이었다"라며 "당시 대구 세트장에는 바람도 많이 불었고 열악했다. 정말 제 눈 앞에 커다란 폭격이 일어나면 어떨까 하는 감정을 앞세우다보니 아무런 감정이나 생각이 나지 않고 공허했다. 그런 감정으로 연기에 임했다"고 회상했다.

    배우활동 뿐만 아니라, 연출 공부도 게을리하지 않는다는 팔방미인 정우성. "최근 회사(아티스트컴퍼니)에 전문경영인을 모셔 한시름 놨다. 수년 전부터 준비했던 장편영화는 계속 제작을 위해 진행중"이라며 "나이가 들면 들수록 귀찮고 싫어지는 것 보다는 해야할 것들이 더 생긴다. 그 일들을 좀 더 깊이 파고들고 싶다"는 소망을 내비쳤다.

    마지막으로, 정우성은 "유엔난민기구 활동도 꾸준히 하고 있다. 그를 위해 '강철비'를 선택한 것은 아니지만, 맥락은 연결된다. 분단국가인 우리나라도 과거엔 비슷한 아픈 경험이 많지 않았는가. 공인으로서 뭔가 보여주기 보다는 어릴적부터 꿈꿔온 사회공헌 즉, 재단을 만들 생각도 했었다.(웃음) 실제 난민촌에도 한류가 존재한다. 스타 아닌 한국인으로서 그 만큼 그들에게 관심을 가져준다면 그들의 기쁨은 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