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저글러스' 최다니엘, 大자로 뻗은 백진희에 "동침 도둑 뽀뽀"

  • 더스타 성진희 기자
    • 기사

    입력 : 2018.01.08 10:53

    사진 : '저글러스' 최다니엘, 大자로 뻗은 백진희에
    사진 : '저글러스' 최다니엘, 大자로 뻗은 백진희에 "동침 도둑 뽀뽀" / 스토리티비 제공

    백진희와 최다니엘이 보기만 해도 흐뭇한 ‘동침 도둑 뽀뽀’를 통해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인다.

    지난 2일 방송된 KBS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극본 조용, 연출 김정현) 10회 분에서는 윤이(백진희)와 치원(최다니엘)이 서로에게 ‘너구리’와 ‘꼬투리’라는 애칭을 지어주고 짜릿한 사내 비밀 연애를 시작한 가운데, 직원들에게 두 사람의 연애가 발각될 위기에 처하는 모습으로 유쾌한 긴장감을 드리웠다.

    더욱이 이날 방송엔딩에서는 치원의 전 부인이 등장, 치원과 다정하게 포옹한 후 함께 회사를 나가는 모습을 윤이가 발견하는 장면이 담기면서, 두 사람의 애정 정선에 적신호를 예고했던 바 있다.

    이와 관련 백진희와 최다니엘은 8일(오늘) 방송분에서 아침 햇살이 환히 비치는 방안에서 서로를 마주보고 누워 고민을 털어 놓는가 하면, 이내 토닥토닥 위로를 건네는 ‘달달 모드’를 선보일 예정. 극중 자신을 재워주기로 한 윤이가 먼저 대자로 뻗어 잠들어 있자, 옆에서 그런 윤이를 사랑스럽게 바라보던 치원이 윤이가 잠들어 있는 틈을 타 볼에 뽀뽀를 하는 장면. 윤이는 치원 곁에 편안히 잠들어 있는 반면, 잠에서 깬 치원은 이불도 덮지 않고 자는 윤이를 위해 카디건을 덮어주는 모습으로 로맨틱 지수를 한층 높이고 있다.

    제작진 측은 “두 사람이 연인으로 발전 한 후 서로가 가진 고민을 솔직하게 털어놓고 위로를 받는 등 진실 된 감정으로 서로를 이해하는 모습이 담긴다”며 “치원의 전 부인이 본격적으로 등장하면서 두 사람의 연애 정선에 어떤 변화가 있을지, 8일 (오늘) 방송분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KBS2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 11회 분은 8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